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환경단체 ‘4대강 반대활동가 불법사찰’ MB·국정원 고발
입력 2018.08.20 (13:01) 수정 2018.08.20 (13:29) 사회
국가정보원이 4대강 사업에 반대하는 환경운동가들을 불법 사찰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환경단체들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대한하천학회와 환경운동연합, 환경재단은 오늘(20일) 오전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KBS를 통해 4대강사업과 관련해 민간인을 사찰한 구체적인 증거가 드러났다며 고발 결정을 발표했습니다.

환경단체들은 KBS 보도를 통해 드러난 국정원 문건을 보면,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은 4대강 사업 반대 단체를 선정하고 핵심인물들에 대한 개인자료 수집과 전담 관리 등을 한 것이 분명해졌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사업을 반대하는 교수가 맡은 연구용역은 감사를 추진하는 등 치밀하게 불법 사찰을 계속했지만, 아직까지 책임자 처벌은 물론 구체적인 추가자료 공개조차 이뤄지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단체들은 불법 사찰에 이명박 전 대통령이 관여했는지 원세훈 전 국정원장 말고 또 책임져야 이들은 누구인지, 이제 제대로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환경단체 ‘4대강 반대활동가 불법사찰’ MB·국정원 고발
    • 입력 2018-08-20 13:01:17
    • 수정2018-08-20 13:29:28
    사회
국가정보원이 4대강 사업에 반대하는 환경운동가들을 불법 사찰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환경단체들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대한하천학회와 환경운동연합, 환경재단은 오늘(20일) 오전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KBS를 통해 4대강사업과 관련해 민간인을 사찰한 구체적인 증거가 드러났다며 고발 결정을 발표했습니다.

환경단체들은 KBS 보도를 통해 드러난 국정원 문건을 보면,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은 4대강 사업 반대 단체를 선정하고 핵심인물들에 대한 개인자료 수집과 전담 관리 등을 한 것이 분명해졌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사업을 반대하는 교수가 맡은 연구용역은 감사를 추진하는 등 치밀하게 불법 사찰을 계속했지만, 아직까지 책임자 처벌은 물론 구체적인 추가자료 공개조차 이뤄지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단체들은 불법 사찰에 이명박 전 대통령이 관여했는지 원세훈 전 국정원장 말고 또 책임져야 이들은 누구인지, 이제 제대로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