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관진 “군 사이버사 댓글, 보고 받은 적 없다”
입력 2018.08.20 (13:45) 수정 2018.08.20 (13:56) 사회
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관여 활동에 개입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이 "댓글이 어떻게 만들어졌다고 보고받은 적이 없다"면서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군형법상 정치관여의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김 전 장관은 오늘(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3부 심리로 열린 자신의 첫 재판에 출석해 "북한의 대남 사이버심리전이 대응 작전을 한다는 개념과 방향성에 대한 보고를 받았을 뿐, 댓글을 어떻게 만들었다고 하는 것은 전혀 보고받지 못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전 장관은 임관빈 전 국방부 정책실장,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 등과 함께 2012년 총선과 대선을 전후해 군 사이버사 부대원들이 정부와 여권을 지지하고 야권을 비난하는 정치 댓글을 온라인상에 8,800여회 게시하도록 지시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김 전 장관은 2013년부터 2014년 사이 군 사이버사의 '댓글 공작'을 수사하던 국방부 직속 조사본부에서 수사를 축소·은폐하려 했다는 혐의에 대해선 "수사를 하라고 지시했지, 수사를 어떻게 할지는 조사본부장 권한 내에서 책임지고 한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임관빈 전 실장도 오늘 재판에서 "사이버사령부의 심리전을 조정, 통제하는 라인에 기본적으로 있지를 않았다"며 "김 전 장관이 그런 임무를 준 바가 없고, 인수인계를 받은 바도 없다"고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임 전 실장은 "장병들이 북한 사이버심리전으로부터 오염되지 않도록 대응 교육을 할 임무가 있어 이를 위해 북한 심리전 동향 관련 자료를 받아봤다"며 "거기에 사이버사 대응 작전 결과가 함께 와서 보일 때도 있고 안 보일 때도 있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김태효 전 기획관은 "이 사건과 제가 직접적 관련이 없거나 다른 외부의 정치적 의도 때문에 지금까지 오게 된 것"이라며 "정치 관여에 대해 피상적으로라도 작전 결과를 한 번도 받아본 적이 없다"고 무혐의를 주장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김관진 “군 사이버사 댓글, 보고 받은 적 없다”
    • 입력 2018-08-20 13:45:36
    • 수정2018-08-20 13:56:49
    사회
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관여 활동에 개입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이 "댓글이 어떻게 만들어졌다고 보고받은 적이 없다"면서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군형법상 정치관여의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김 전 장관은 오늘(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3부 심리로 열린 자신의 첫 재판에 출석해 "북한의 대남 사이버심리전이 대응 작전을 한다는 개념과 방향성에 대한 보고를 받았을 뿐, 댓글을 어떻게 만들었다고 하는 것은 전혀 보고받지 못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전 장관은 임관빈 전 국방부 정책실장,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 등과 함께 2012년 총선과 대선을 전후해 군 사이버사 부대원들이 정부와 여권을 지지하고 야권을 비난하는 정치 댓글을 온라인상에 8,800여회 게시하도록 지시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김 전 장관은 2013년부터 2014년 사이 군 사이버사의 '댓글 공작'을 수사하던 국방부 직속 조사본부에서 수사를 축소·은폐하려 했다는 혐의에 대해선 "수사를 하라고 지시했지, 수사를 어떻게 할지는 조사본부장 권한 내에서 책임지고 한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임관빈 전 실장도 오늘 재판에서 "사이버사령부의 심리전을 조정, 통제하는 라인에 기본적으로 있지를 않았다"며 "김 전 장관이 그런 임무를 준 바가 없고, 인수인계를 받은 바도 없다"고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임 전 실장은 "장병들이 북한 사이버심리전으로부터 오염되지 않도록 대응 교육을 할 임무가 있어 이를 위해 북한 심리전 동향 관련 자료를 받아봤다"며 "거기에 사이버사 대응 작전 결과가 함께 와서 보일 때도 있고 안 보일 때도 있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김태효 전 기획관은 "이 사건과 제가 직접적 관련이 없거나 다른 외부의 정치적 의도 때문에 지금까지 오게 된 것"이라며 "정치 관여에 대해 피상적으로라도 작전 결과를 한 번도 받아본 적이 없다"고 무혐의를 주장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