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대통령 “고용위기 해소 불충분 인정…개선에 ‘직’ 걸고 임해야”
입력 2018.08.20 (15:32) 수정 2018.08.20 (15:34) 정치
7월 취업자 증가 폭이 금융위기 이후 최소치로 나타난 것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고용위기 해소를 위해 노력해왔지만, 결과를 놓고 보면 불충분했다는 것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0일)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고용상황이 개선되지 않고 오히려 악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서 마음이 매우 무겁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정책에서 무엇보다 두려워해야 할 것은 난관보다 국민의 신뢰를 잃는 것"이라며 "청와대와 정부의 경제팀 모두가 완벽한 팀워크로 어려운 고용상황에 정부가 최선을 다한다는 믿음을 주고 결과에 직을 건다는 결의로 임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다만 "고용상황이 좋아지는 분야와 연령대가 있는가 반면 고용상황이 계속 악화되는 분야와 연령대가 있다"며 "인구와 산업구조 조정, 자동화와 온라인쇼핑과 같은 금방 해결하기 어려운 구조적 요인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이 모든 상황에 대해 종합적인 대책을 세우고 특히 고용상황이 어려운 분야와 연령대에 대해 더욱 다양하고 강력한 대책들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민간분야의 투자와 고용 확대를 위한 규제혁신과 공정경제 강화에도 더욱 속도를 내고 국회의 협력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文 대통령 “고용위기 해소 불충분 인정…개선에 ‘직’ 걸고 임해야”
    • 입력 2018-08-20 15:32:39
    • 수정2018-08-20 15:34:21
    정치
7월 취업자 증가 폭이 금융위기 이후 최소치로 나타난 것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고용위기 해소를 위해 노력해왔지만, 결과를 놓고 보면 불충분했다는 것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0일)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고용상황이 개선되지 않고 오히려 악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서 마음이 매우 무겁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정책에서 무엇보다 두려워해야 할 것은 난관보다 국민의 신뢰를 잃는 것"이라며 "청와대와 정부의 경제팀 모두가 완벽한 팀워크로 어려운 고용상황에 정부가 최선을 다한다는 믿음을 주고 결과에 직을 건다는 결의로 임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다만 "고용상황이 좋아지는 분야와 연령대가 있는가 반면 고용상황이 계속 악화되는 분야와 연령대가 있다"며 "인구와 산업구조 조정, 자동화와 온라인쇼핑과 같은 금방 해결하기 어려운 구조적 요인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이 모든 상황에 대해 종합적인 대책을 세우고 특히 고용상황이 어려운 분야와 연령대에 대해 더욱 다양하고 강력한 대책들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민간분야의 투자와 고용 확대를 위한 규제혁신과 공정경제 강화에도 더욱 속도를 내고 국회의 협력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