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출 기업이 내수 기업보다 고용·매출 증가율 높아”
입력 2018.08.20 (16:05) 수정 2018.08.20 (16:55) 경제
국내 기업들은 수출 여부가 고용과 매출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내수기업 중에서는 수출을 시작한 기업이 내수에만 전념한 기업보다, 수출기업 중에서는 수출을 계속한 기업이 수출을 중단한 기업보다 고용과 매출 증가율이 높았습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수출 시작 및 중단의 원인과 기업성과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서 국내 우량 제조기업 6천여 개사의 수출 여부와 수출이 고용, 매출 등에 미친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기업들을 2008년 시점에서 내수기업과 수출기업으로 구분하고 2016년 수출 여부를 기준으로 '내수 지속', '수출 시작', '수출 중단', '수출 지속' 4개 유형으로 분류했습니다.

분석 결과 내수기업 중 생산성이 높고 고용·매출 규모가 큰 기업이 수출시장에 새로 진입했습니다. 이들 '수출 시작' 기업은 '내수 지속' 기업보다 고용은 24.5%, 매출은 54.4%, 총요소생산성 11.7%, 1인당 부가가치는 14.0%가 각각 높았습니다.

반면 수출기업 중 생산성이 낮고 규모가 작은 기업들이 수출을 중단하고 내수기업으로 전환했습니다. 수출을 지속한 기업들은 이들 '수출 중단' 기업보다 고용(34.6%), 매출액(49.4%), 총요소생산성(24.7%), 1인당 부가가치(25.0%)가 모두 높았습니다.

보고서는 기업의 수출 여부 변화가 고용과 매출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습니다. 2008년과 2016년 사이 '수출 시작' 기업의 고용과 매출의 연평균 증가율은 3.6%와 6.1%로 4개 유형 중 가장 높았고, '수출 중단' 기업의 고용과 매출 증가율은 0.6%와 1.7%로 가장 낮았습니다.
  • “수출 기업이 내수 기업보다 고용·매출 증가율 높아”
    • 입력 2018-08-20 16:05:00
    • 수정2018-08-20 16:55:41
    경제
국내 기업들은 수출 여부가 고용과 매출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내수기업 중에서는 수출을 시작한 기업이 내수에만 전념한 기업보다, 수출기업 중에서는 수출을 계속한 기업이 수출을 중단한 기업보다 고용과 매출 증가율이 높았습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수출 시작 및 중단의 원인과 기업성과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서 국내 우량 제조기업 6천여 개사의 수출 여부와 수출이 고용, 매출 등에 미친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기업들을 2008년 시점에서 내수기업과 수출기업으로 구분하고 2016년 수출 여부를 기준으로 '내수 지속', '수출 시작', '수출 중단', '수출 지속' 4개 유형으로 분류했습니다.

분석 결과 내수기업 중 생산성이 높고 고용·매출 규모가 큰 기업이 수출시장에 새로 진입했습니다. 이들 '수출 시작' 기업은 '내수 지속' 기업보다 고용은 24.5%, 매출은 54.4%, 총요소생산성 11.7%, 1인당 부가가치는 14.0%가 각각 높았습니다.

반면 수출기업 중 생산성이 낮고 규모가 작은 기업들이 수출을 중단하고 내수기업으로 전환했습니다. 수출을 지속한 기업들은 이들 '수출 중단' 기업보다 고용(34.6%), 매출액(49.4%), 총요소생산성(24.7%), 1인당 부가가치(25.0%)가 모두 높았습니다.

보고서는 기업의 수출 여부 변화가 고용과 매출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습니다. 2008년과 2016년 사이 '수출 시작' 기업의 고용과 매출의 연평균 증가율은 3.6%와 6.1%로 4개 유형 중 가장 높았고, '수출 중단' 기업의 고용과 매출 증가율은 0.6%와 1.7%로 가장 낮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