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통안전공단 “BMW, 화재자료 제출 않다가 부실 자료 제출”
입력 2018.08.20 (16:11) 수정 2018.08.20 (16:59) 경제
BMW코리아가 잇단 차량 화재와 관련한 정부 기관의 자료제출 요구에 응하지 않다가 제출이 의무화된 뒤에야 부실한 자료를 제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오늘(20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BMW 자동차 화재 조사계획'을 발표하면서 이 같은 사실을 밝혔습니다.

권 이사장은 "지난 6월 BMW 520d 차량의 특정 부위에서 화재가 빈번히 발생하는 이상 징후를 확인했다"며 "이에 6월 25일, 7월 5일, 7월 19일 세 차례에 걸쳐 기술자료를 요청했지만, BMW코리아는 자료를 회신하지 않거나 일부 자료를 누락한 채 제출했다"고 말했습니다.

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공단은 BMW 520d 차량의 화재가 집중적으로 발생하자 지난 6월 25일 관련 기술자료를 BMW코리아 측에 요청했습니다. 회신이 없자 공단은 다시 지난달 5일 같은 자료의 제출을 재요청했습니다. 공단은 BMW코리아가 당시 '독일 본사와 원인 규명 중'이라는 내용의 답변을 받았다고 소개했습니다. 공단은 지난달 12일 국토부에 "상반기에 조사한 화재사고 20건 중 9건이 BMW 520d에서 발생해 주시하고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국토부는 지난달 16일 공단에 제작결함(리콜) 조사를 지시했고, 이에 공단은 사흘 뒤인 7월 19일 다시 BMW코리아 측에 리콜 관련 기술자료를 공식 요청했습니다.

현행법상 국토부가 리콜 조사를 지시하기 전에는 공단의 자료제출 요구는 의무가 아닙니다. BMW코리아가 의무 사항이 아닌 시기에 공단의 자료제출 요청을 2차례나 거절한 셈입니다.

공단에 따르면 BMW코리아는 지난달 19일 공단이 요청한 자료를 의무 기한인 이달 3일에 맞춰 제출했습니다. 그러나 제출된 자료는 공단이 요구한 수준을 밑도는 것이었습니다.

공단은 2천㏄급 엔진 2대(B47·N47)에 적용된 차량의 화재 발생 관련 도면과 설계변경 내역 등을 요구했지만, BMW코리아는 전체 자료가 아닌 일부 자료만 제한적으로 제출했습니다. 공단 관계자는 "공단과 BMW코리아는 자동차 관련 업무협조를 오랜 시간 하고 있는데, 공단이 요구한 수준에 미달하는 자료를 내 공단이 다시 구체적인 자료를 내라고 요구했다"고 말했습니다.

공단이 추가 요구한 자료는 ▲ BMW 자체 결함원인 TF 보고서 ▲ 차종별 EGR 맵 ▲ 설계변경 및 해당 엔진 리콜 관련 자료 등입니다. 제출 시한은 오는 22일까지입니다.

권 이사장은 "연말까지 EGR 결함 및 다른 화재 원인 의혹에 대해 조사를 마치고 결함은폐로 판단될 경우 국토부에 즉시 보고해 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공단은 이와 관련해, BMW코리아 측 보고에만 의존하지 않고 다양한 실험을 통해 화재원인을 밝혀낼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520d 중고차량 3대도 이미 구입해 본격적인 실험을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권 이사장은 "현장조사와 국내외 관련 자료를 분석하고, 언론 등에서 제기한 다양한 화재원인에 대해서도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공단은 EGR 결함 확인과 함께 ▲ EGR를 제어하는 소프트웨어 프로그램 조사 ▲ 미세먼지저감장치(DPF) 등 후처리시스템 간 화재 상관성 조사 ▲ 흡기다기관 온도 확인 등을 병행하기로 했습니다.

조사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학계, 화재전문가, 시민단체 등으로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조사 전반에 참여시키고 BMW 소비자피해모임 등 의견도 수렴할 예정입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교통안전공단 “BMW, 화재자료 제출 않다가 부실 자료 제출”
    • 입력 2018-08-20 16:11:13
    • 수정2018-08-20 16:59:32
    경제
BMW코리아가 잇단 차량 화재와 관련한 정부 기관의 자료제출 요구에 응하지 않다가 제출이 의무화된 뒤에야 부실한 자료를 제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오늘(20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BMW 자동차 화재 조사계획'을 발표하면서 이 같은 사실을 밝혔습니다.

권 이사장은 "지난 6월 BMW 520d 차량의 특정 부위에서 화재가 빈번히 발생하는 이상 징후를 확인했다"며 "이에 6월 25일, 7월 5일, 7월 19일 세 차례에 걸쳐 기술자료를 요청했지만, BMW코리아는 자료를 회신하지 않거나 일부 자료를 누락한 채 제출했다"고 말했습니다.

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공단은 BMW 520d 차량의 화재가 집중적으로 발생하자 지난 6월 25일 관련 기술자료를 BMW코리아 측에 요청했습니다. 회신이 없자 공단은 다시 지난달 5일 같은 자료의 제출을 재요청했습니다. 공단은 BMW코리아가 당시 '독일 본사와 원인 규명 중'이라는 내용의 답변을 받았다고 소개했습니다. 공단은 지난달 12일 국토부에 "상반기에 조사한 화재사고 20건 중 9건이 BMW 520d에서 발생해 주시하고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국토부는 지난달 16일 공단에 제작결함(리콜) 조사를 지시했고, 이에 공단은 사흘 뒤인 7월 19일 다시 BMW코리아 측에 리콜 관련 기술자료를 공식 요청했습니다.

현행법상 국토부가 리콜 조사를 지시하기 전에는 공단의 자료제출 요구는 의무가 아닙니다. BMW코리아가 의무 사항이 아닌 시기에 공단의 자료제출 요청을 2차례나 거절한 셈입니다.

공단에 따르면 BMW코리아는 지난달 19일 공단이 요청한 자료를 의무 기한인 이달 3일에 맞춰 제출했습니다. 그러나 제출된 자료는 공단이 요구한 수준을 밑도는 것이었습니다.

공단은 2천㏄급 엔진 2대(B47·N47)에 적용된 차량의 화재 발생 관련 도면과 설계변경 내역 등을 요구했지만, BMW코리아는 전체 자료가 아닌 일부 자료만 제한적으로 제출했습니다. 공단 관계자는 "공단과 BMW코리아는 자동차 관련 업무협조를 오랜 시간 하고 있는데, 공단이 요구한 수준에 미달하는 자료를 내 공단이 다시 구체적인 자료를 내라고 요구했다"고 말했습니다.

공단이 추가 요구한 자료는 ▲ BMW 자체 결함원인 TF 보고서 ▲ 차종별 EGR 맵 ▲ 설계변경 및 해당 엔진 리콜 관련 자료 등입니다. 제출 시한은 오는 22일까지입니다.

권 이사장은 "연말까지 EGR 결함 및 다른 화재 원인 의혹에 대해 조사를 마치고 결함은폐로 판단될 경우 국토부에 즉시 보고해 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공단은 이와 관련해, BMW코리아 측 보고에만 의존하지 않고 다양한 실험을 통해 화재원인을 밝혀낼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520d 중고차량 3대도 이미 구입해 본격적인 실험을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권 이사장은 "현장조사와 국내외 관련 자료를 분석하고, 언론 등에서 제기한 다양한 화재원인에 대해서도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공단은 EGR 결함 확인과 함께 ▲ EGR를 제어하는 소프트웨어 프로그램 조사 ▲ 미세먼지저감장치(DPF) 등 후처리시스템 간 화재 상관성 조사 ▲ 흡기다기관 온도 확인 등을 병행하기로 했습니다.

조사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학계, 화재전문가, 시민단체 등으로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조사 전반에 참여시키고 BMW 소비자피해모임 등 의견도 수렴할 예정입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