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드민턴 여자단체 8강서 탈락…40년 만에 노메달
입력 2018.08.20 (16:13) 연합뉴스
한국 여자 배드민턴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단체전 첫 경기에서 패하며 그대로 탈락했다.

한국 배드민턴의 아시안게임 여자 단체전 노메달은 1978년 방콕 대회 이후 40년 만이다.

한국은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이스토라 배드민턴 경기장에서 열린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여자 단체전 2라운드(8강)에서 인도네시아에 1-3으로 패했다.

한국 여자 배드민턴은 1982년 뉴델리 대회 동메달부터 2014 인천 대회 은메달까지 매 대회 단체전 메달을 수확해왔다.

그러나 자카르타에서는 세대교체 바람 속에 최고의 전력을 구축하지 못하면서 4강 실패 수모를 당했다.

인도네시아의 배드민턴 팬들의 열성적인 응원도 한국 선수들을 위협했다.

아시안게임 단체전은 단식 3경기, 복식 2경기에서 먼저 3승을 챙기는 국가가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는 방식으로 열린다.

한국은 시드를 받아 1라운드(16강)를 부전승으로 통과했다. 인도네시아는 19일 1라운드에서 홍콩을 꺾고 2라운드에 나섰다.

첫 주자로 나선 여자단식 에이스 성지현(27·인천국제공항)은 그레고리아 마리스카 툰중에게 1-2(13-21 21-8 18-21)로 패했다.

세계랭킹으로는 성지현(9위)이 툰중(22위)을 크게 앞서지만, 툰중은 홈 팬 응원에 큰 힘을 받았다.

1게임 시작부터 1-7로 밀려난 성지현은 11-12까지 추격했으나 결국 첫판을 내줬다.

2게임은 5-1로 먼저 앞서나가며 수월하게 이겼다.

3게임도 성지현이 8-5로 앞섰지만, 10-10으로 따라잡히면서 16-16까지 팽팽한 기 싸움을 했다. 성지현은 역전당한 후 잇단 실수에 흔들리며 패했다.

여자복식 기대주인 세계랭킹 8위 이소희(24·인천국제공항)-신승찬(24·삼성전기)은 세계랭킹 4위 그레이시아 폴리-아프리냐니 라하유에게 0-2(18-21 17-21)로 무릎을 꿇었다.

1게임과 2게임 각각 17-17, 14-14까지 이어지는 접전이 펼쳐졌지만, 막판 분위기를 빼앗기면서 경기를 내줬다.

대표팀의 여자 단·복식 간판선수들이 연달아 패한 가운데 여자단식 신예 이세연(23·KGC인삼공사)이 희망을 던졌다.

세계랭킹 92위 이세연은 세계랭킹 40위 피트리아니 피트리아니를 2-1(21-14 8-21 21-12)로 격파했다.

1게임을 가뿐하게 이긴 이세연은 2게임에서 라인아웃 등 잇단 범실에 흔들렸으나, 3게임을 잡아내며 대표팀에 첫 승을 안겼다.

여자복식 김혜린(23·인천국제공항)-백하나(18·청송여고)는 세계랭킹 10위 델라 데스티아라 하리스-리즈키 아멜리아 프라디프타를 상대로 선전했으나 0-2(19-21 15-21)로 고개를 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배드민턴 여자단체 8강서 탈락…40년 만에 노메달
    • 입력 2018-08-20 16:13:14
    연합뉴스
한국 여자 배드민턴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단체전 첫 경기에서 패하며 그대로 탈락했다.

한국 배드민턴의 아시안게임 여자 단체전 노메달은 1978년 방콕 대회 이후 40년 만이다.

한국은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이스토라 배드민턴 경기장에서 열린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여자 단체전 2라운드(8강)에서 인도네시아에 1-3으로 패했다.

한국 여자 배드민턴은 1982년 뉴델리 대회 동메달부터 2014 인천 대회 은메달까지 매 대회 단체전 메달을 수확해왔다.

그러나 자카르타에서는 세대교체 바람 속에 최고의 전력을 구축하지 못하면서 4강 실패 수모를 당했다.

인도네시아의 배드민턴 팬들의 열성적인 응원도 한국 선수들을 위협했다.

아시안게임 단체전은 단식 3경기, 복식 2경기에서 먼저 3승을 챙기는 국가가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는 방식으로 열린다.

한국은 시드를 받아 1라운드(16강)를 부전승으로 통과했다. 인도네시아는 19일 1라운드에서 홍콩을 꺾고 2라운드에 나섰다.

첫 주자로 나선 여자단식 에이스 성지현(27·인천국제공항)은 그레고리아 마리스카 툰중에게 1-2(13-21 21-8 18-21)로 패했다.

세계랭킹으로는 성지현(9위)이 툰중(22위)을 크게 앞서지만, 툰중은 홈 팬 응원에 큰 힘을 받았다.

1게임 시작부터 1-7로 밀려난 성지현은 11-12까지 추격했으나 결국 첫판을 내줬다.

2게임은 5-1로 먼저 앞서나가며 수월하게 이겼다.

3게임도 성지현이 8-5로 앞섰지만, 10-10으로 따라잡히면서 16-16까지 팽팽한 기 싸움을 했다. 성지현은 역전당한 후 잇단 실수에 흔들리며 패했다.

여자복식 기대주인 세계랭킹 8위 이소희(24·인천국제공항)-신승찬(24·삼성전기)은 세계랭킹 4위 그레이시아 폴리-아프리냐니 라하유에게 0-2(18-21 17-21)로 무릎을 꿇었다.

1게임과 2게임 각각 17-17, 14-14까지 이어지는 접전이 펼쳐졌지만, 막판 분위기를 빼앗기면서 경기를 내줬다.

대표팀의 여자 단·복식 간판선수들이 연달아 패한 가운데 여자단식 신예 이세연(23·KGC인삼공사)이 희망을 던졌다.

세계랭킹 92위 이세연은 세계랭킹 40위 피트리아니 피트리아니를 2-1(21-14 8-21 21-12)로 격파했다.

1게임을 가뿐하게 이긴 이세연은 2게임에서 라인아웃 등 잇단 범실에 흔들렸으나, 3게임을 잡아내며 대표팀에 첫 승을 안겼다.

여자복식 김혜린(23·인천국제공항)-백하나(18·청송여고)는 세계랭킹 10위 델라 데스티아라 하리스-리즈키 아멜리아 프라디프타를 상대로 선전했으나 0-2(19-21 15-21)로 고개를 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