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이산가족 상봉
中, 남북 이산가족 재회 “피는 물보다 진하다” 환영
입력 2018.08.20 (17:40) 수정 2018.08.20 (17:44) 국제
중국 외교부는 20일 남북 이산가족 재회에 '피는 물보다 진하다'는 말로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금강산에서 진행되는 남북 이산가족 재회에 대해 "남북 양측이 이산가족 상봉을 2년여 만에 재개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남북은 같은 민족으로 피는 물보다 진하다"고 밝혔습니다.

루 대변인은 "남북이 양측 정상회담 정신을 적극적으로 실천하며 화해와 협력을 추진하는 것은 양측 신뢰를 공고히 하고 관계를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된다"면서 "이는 또한 한반도의 완화된 추세를 이어가는데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는 "중국은 남북관계 개선을 지지한다"면서 "국제사회 유관국들이 이를 격려해 대화 추세를 굳건히 하고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를 추진하며 한반도 평화와 협력을 위한 분위기를 조성하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中, 남북 이산가족 재회 “피는 물보다 진하다” 환영
    • 입력 2018-08-20 17:40:35
    • 수정2018-08-20 17:44:28
    국제
중국 외교부는 20일 남북 이산가족 재회에 '피는 물보다 진하다'는 말로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금강산에서 진행되는 남북 이산가족 재회에 대해 "남북 양측이 이산가족 상봉을 2년여 만에 재개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남북은 같은 민족으로 피는 물보다 진하다"고 밝혔습니다.

루 대변인은 "남북이 양측 정상회담 정신을 적극적으로 실천하며 화해와 협력을 추진하는 것은 양측 신뢰를 공고히 하고 관계를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된다"면서 "이는 또한 한반도의 완화된 추세를 이어가는데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는 "중국은 남북관계 개선을 지지한다"면서 "국제사회 유관국들이 이를 격려해 대화 추세를 굳건히 하고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를 추진하며 한반도 평화와 협력을 위한 분위기를 조성하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