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빚진 자영업자…과다채무 가능성 임금근로자보다 3배 높아”
입력 2018.08.20 (17:48) 수정 2018.08.20 (17:51) 경제
자영업자가 과다한 빚을 낼 가능성이 직장인의 3배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금융연구원의 가계부채 분석보고서에 따르면, 자영업자 가구주의 과다채무 비율은 5.06%로, 임금근로자(1.52%)의 3.32배였습니다. 자영업자의 이 비율은 무직자(3.70%)와 견주어 봐도 1.36배에 해당합니다. 보고서는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40% 이상, 자산대비금융부채비율(LTA) 100% 이상인 가계를 과다채무로 분류했습니다.

이처럼 자영업자가 무직자보다 과다채무를 지는 비율이 높은 이유는 자영업자의 경우 개인으로서의 대출뿐만 아니라 사업비 목적의 자금도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보고서는 설명했습니다. 다만 이 같은 경향은 유럽과 비교했을 때 한국에서 더 두드러졌습니다. 유럽도 자영업자 가구주의 과다채무 비율이 3.50%로 여타 업종과 비교하면 가장 높았지만, 임금근로자(1.94%)보다 1.80배에 그쳤습니다. 유럽 무직자의 과다채무 비율은 2.63%로, 한국에 비교해 낮았습니다.

이외에도 국내에서 연령별로는 40대, 가구유형별로는 1인 가구가 상대적으로 과도한 부채를 지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가구주 연령이 40대인 경우 과다채무가구 비율은 3.47%로 30대 가구주(1.65%)에 비해 한참 높았습니다. 가구원 수로 따지면 1인 가구인 경우 과다채무 비율이 3.82%로, 2인 가구(2.87%), 3인 가구(2.90%), 4인 가구(2.15%) 대비 높았습니다.

가구주 성별이나 교육수준은 과다채무에 유의미한 영향을 끼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임진 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과다채무는 가구주 연령, 가구원 수 등 다양한 요인에 영향을 받지만, 차주의 근로 상황이 가장 큰 영향을 끼친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빚진 자영업자…과다채무 가능성 임금근로자보다 3배 높아”
    • 입력 2018-08-20 17:48:18
    • 수정2018-08-20 17:51:05
    경제
자영업자가 과다한 빚을 낼 가능성이 직장인의 3배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금융연구원의 가계부채 분석보고서에 따르면, 자영업자 가구주의 과다채무 비율은 5.06%로, 임금근로자(1.52%)의 3.32배였습니다. 자영업자의 이 비율은 무직자(3.70%)와 견주어 봐도 1.36배에 해당합니다. 보고서는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40% 이상, 자산대비금융부채비율(LTA) 100% 이상인 가계를 과다채무로 분류했습니다.

이처럼 자영업자가 무직자보다 과다채무를 지는 비율이 높은 이유는 자영업자의 경우 개인으로서의 대출뿐만 아니라 사업비 목적의 자금도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보고서는 설명했습니다. 다만 이 같은 경향은 유럽과 비교했을 때 한국에서 더 두드러졌습니다. 유럽도 자영업자 가구주의 과다채무 비율이 3.50%로 여타 업종과 비교하면 가장 높았지만, 임금근로자(1.94%)보다 1.80배에 그쳤습니다. 유럽 무직자의 과다채무 비율은 2.63%로, 한국에 비교해 낮았습니다.

이외에도 국내에서 연령별로는 40대, 가구유형별로는 1인 가구가 상대적으로 과도한 부채를 지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가구주 연령이 40대인 경우 과다채무가구 비율은 3.47%로 30대 가구주(1.65%)에 비해 한참 높았습니다. 가구원 수로 따지면 1인 가구인 경우 과다채무 비율이 3.82%로, 2인 가구(2.87%), 3인 가구(2.90%), 4인 가구(2.15%) 대비 높았습니다.

가구주 성별이나 교육수준은 과다채무에 유의미한 영향을 끼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임진 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과다채무는 가구주 연령, 가구원 수 등 다양한 요인에 영향을 받지만, 차주의 근로 상황이 가장 큰 영향을 끼친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