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5·18 기념식 시민단체 사찰 의혹’ 관련자 징계
입력 2018.08.20 (18:48) 사회
경찰이 올해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앞서 일부 시민단체를 사찰했다는 의혹을 받은 광주지방경찰청 소속 경찰관 5명을 징계했습니다.

경찰청 관계자는 대통령이 참석하는 5·18 기념식 행사에 앞서 위험 요소를 사전에 확인하는 것 자체는 법적으로 문제가 없지만, 법적 근거도 없이 일부 시민단체를 '인적위해단체'로 분류한 것은 불법 사찰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등 문제가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광주지방경찰청 보안수사2대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앞두고 전국농민회 광주전남연맹 등 11개 시민단체를 '인적위해단체'로 분류했고, 경찰이 민간단체를 불법 사찰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경찰청이 감찰에 착수했습니다.
  • 경찰, ‘5·18 기념식 시민단체 사찰 의혹’ 관련자 징계
    • 입력 2018-08-20 18:48:54
    사회
경찰이 올해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앞서 일부 시민단체를 사찰했다는 의혹을 받은 광주지방경찰청 소속 경찰관 5명을 징계했습니다.

경찰청 관계자는 대통령이 참석하는 5·18 기념식 행사에 앞서 위험 요소를 사전에 확인하는 것 자체는 법적으로 문제가 없지만, 법적 근거도 없이 일부 시민단체를 '인적위해단체'로 분류한 것은 불법 사찰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등 문제가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광주지방경찰청 보안수사2대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앞두고 전국농민회 광주전남연맹 등 11개 시민단체를 '인적위해단체'로 분류했고, 경찰이 민간단체를 불법 사찰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경찰청이 감찰에 착수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