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대중 마지막 해양수주플랜트 출항…사상 첫 ‘작업물량 0’
입력 2018.08.20 (18:51) 경제
현대중공업 해양공장의 마지막 수주물량이 오늘(20일) 출항하면서 해양공장의 가동중단이 현실화하고 있습니다.

현대중은 이날 오후 6시 아랍에미리트(UAE) 나스르(NASR) 원유생산설비가 해양공장에서 출항했다고 밝혔습니다.

나스르 설비는 총 5개 플랫폼으로, 이날 출항된 것은 마지막인 만8천700여t급 거주구(Accommodation)입니다.

당초 이 설비는 오는 25일 인도될 예정이었지만, 강한 중형급 태풍인 '솔릭'이 모레(22일)부터 한반도를 통과할 것으로 예보되면서 UAE 해상으로 출항을 서두르게 됐다고 현대중은 설명했습니다.

이 생산설비를 끝으로 현대중의 해양플랜트 물량은 완전히 바닥이 났고, 해양 관련 작업은 멈췄습니다.

해양플랜트 작업 물량이 아예 없는 것은 1983년 4월 해양공장이 준공된 이후 35년 만에 처음입니다.

현대중이 2014년 11월 나스르 설비를 수주한 이후 45월째 해양 수주는 전무한 상태입니다.

현대중은 최근 수주가 있는 조선 물량 일부를 해양공장으로 가져와 작업하고 있지만, 올해 연말이면 이마저도 모두 끝나게 됩니다.

최근까지 해양공장에서 일하던 정규직 근로자 2천600여 명 중 600명 가량만 조선 물량 등을 맡아 작업하고, 나머지는 오늘 이후 당장 유휴인력이 됩니다.

노사는 현재 이 유휴인력을 대상으로 무급휴직을 할 것인지, 유급휴직을 것인지 등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이 해양공장의 협력업체 근로자 2천여 명은 이미 직장을 잃고 뿔뿔이 흩어져 대부분 다른 지역으로 일자리를 옮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2017년 11월 현대중은 수주 절벽 여파로 해양공장 부지 일부(31만 2천784㎡)를 현대미포조선에 매각했고 해양공장 인근에 외국 선주사 가족이 머물던 4개 동, 180여 가구 규모의 외국인아파트 역시 지난해 2월 팔았습니다. 또 서부동 외국인 사택은 현재 매각 추진 중입니다.

최근 이사회에선 해양플랜트 모듈 등을 제작하던 울산 온산공장을 매각하기로 했습니다.

현대중 관계자는 "원가 경쟁력에서 밀리고 있어서 언제 다시 해양 수주를 할 수 있을지 장담할 수가 없다"라며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노사의 고통 분담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말했습니다.

노사는 올해 임금·단체교섭에서도 유휴인력 문제를 다루고 있지만 지난달 24일 열린 21차 교섭이 파행으로 끝나면서 한 달 가까이 교섭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 현대중 마지막 해양수주플랜트 출항…사상 첫 ‘작업물량 0’
    • 입력 2018-08-20 18:51:25
    경제
현대중공업 해양공장의 마지막 수주물량이 오늘(20일) 출항하면서 해양공장의 가동중단이 현실화하고 있습니다.

현대중은 이날 오후 6시 아랍에미리트(UAE) 나스르(NASR) 원유생산설비가 해양공장에서 출항했다고 밝혔습니다.

나스르 설비는 총 5개 플랫폼으로, 이날 출항된 것은 마지막인 만8천700여t급 거주구(Accommodation)입니다.

당초 이 설비는 오는 25일 인도될 예정이었지만, 강한 중형급 태풍인 '솔릭'이 모레(22일)부터 한반도를 통과할 것으로 예보되면서 UAE 해상으로 출항을 서두르게 됐다고 현대중은 설명했습니다.

이 생산설비를 끝으로 현대중의 해양플랜트 물량은 완전히 바닥이 났고, 해양 관련 작업은 멈췄습니다.

해양플랜트 작업 물량이 아예 없는 것은 1983년 4월 해양공장이 준공된 이후 35년 만에 처음입니다.

현대중이 2014년 11월 나스르 설비를 수주한 이후 45월째 해양 수주는 전무한 상태입니다.

현대중은 최근 수주가 있는 조선 물량 일부를 해양공장으로 가져와 작업하고 있지만, 올해 연말이면 이마저도 모두 끝나게 됩니다.

최근까지 해양공장에서 일하던 정규직 근로자 2천600여 명 중 600명 가량만 조선 물량 등을 맡아 작업하고, 나머지는 오늘 이후 당장 유휴인력이 됩니다.

노사는 현재 이 유휴인력을 대상으로 무급휴직을 할 것인지, 유급휴직을 것인지 등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이 해양공장의 협력업체 근로자 2천여 명은 이미 직장을 잃고 뿔뿔이 흩어져 대부분 다른 지역으로 일자리를 옮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2017년 11월 현대중은 수주 절벽 여파로 해양공장 부지 일부(31만 2천784㎡)를 현대미포조선에 매각했고 해양공장 인근에 외국 선주사 가족이 머물던 4개 동, 180여 가구 규모의 외국인아파트 역시 지난해 2월 팔았습니다. 또 서부동 외국인 사택은 현재 매각 추진 중입니다.

최근 이사회에선 해양플랜트 모듈 등을 제작하던 울산 온산공장을 매각하기로 했습니다.

현대중 관계자는 "원가 경쟁력에서 밀리고 있어서 언제 다시 해양 수주를 할 수 있을지 장담할 수가 없다"라며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노사의 고통 분담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말했습니다.

노사는 올해 임금·단체교섭에서도 유휴인력 문제를 다루고 있지만 지난달 24일 열린 21차 교섭이 파행으로 끝나면서 한 달 가까이 교섭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