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해안 전역 적조주의보 해제…폭염에 힘 못써
입력 2018.08.20 (19:25) 수정 2018.08.20 (20:04) 사회
올해 유례없는 폭염에 기를 못 펴던 남해안 적조가 모두 사라졌습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지난달 24일 전남 고흥군∼경남 남해군 해역에 내려졌던 적조주의보를 오늘(20일) 해제했습니다.

수산과학원은 지난 10일 이후 적조가 11일간 발견되지 않았지만 수산피해 등에 신중하게 대응하기 위해 적조 주의보를 유지해 왔습니다.

수산과학원의 한 관계자는 "제19호 태풍 '솔릭'이 북상하며 당분간 적조 발생 가능성은 작을 것으로 전망한다"면서 "이날 남해안 지역 해제에 앞서 지난 13일 경남 남해 마안도∼거제 지심도 구간의 적조주의보가 부분 해제됐다"고 밝혔습니다.

올해는 폭염으로 평년보다 바다 수온이 2∼4도 증가하면서 적조생물이 확산하지 못했고 동풍이 계속 불어 적조가 연안에 집적하지 못하는 등 불리한 환경도 조성됐었습니다.

올해는 적조의 최대밀도가 4천 500개체/mL로 2014년 2만개체/mL, 2015년 3만 3천개체/mL 등과 비교해 옅고 소규모였습니다.
  • 남해안 전역 적조주의보 해제…폭염에 힘 못써
    • 입력 2018-08-20 19:25:09
    • 수정2018-08-20 20:04:25
    사회
올해 유례없는 폭염에 기를 못 펴던 남해안 적조가 모두 사라졌습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지난달 24일 전남 고흥군∼경남 남해군 해역에 내려졌던 적조주의보를 오늘(20일) 해제했습니다.

수산과학원은 지난 10일 이후 적조가 11일간 발견되지 않았지만 수산피해 등에 신중하게 대응하기 위해 적조 주의보를 유지해 왔습니다.

수산과학원의 한 관계자는 "제19호 태풍 '솔릭'이 북상하며 당분간 적조 발생 가능성은 작을 것으로 전망한다"면서 "이날 남해안 지역 해제에 앞서 지난 13일 경남 남해 마안도∼거제 지심도 구간의 적조주의보가 부분 해제됐다"고 밝혔습니다.

올해는 폭염으로 평년보다 바다 수온이 2∼4도 증가하면서 적조생물이 확산하지 못했고 동풍이 계속 불어 적조가 연안에 집적하지 못하는 등 불리한 환경도 조성됐었습니다.

올해는 적조의 최대밀도가 4천 500개체/mL로 2014년 2만개체/mL, 2015년 3만 3천개체/mL 등과 비교해 옅고 소규모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