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이산가족 상봉
먼저 떠난 가족 대신 만나도 “한 풀었습니다”
입력 2018.08.20 (21:05) 수정 2018.08.20 (21: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산가족들 대부분이 고령의 노약자들이라서 모진 세월을 다 기다리지 못하고 끝내 세상을 뜬 경우도 많습니다.

돌아가신 부모 대신 가족 친지가 나와서 북쪽의 가족들을 만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혹이 있는데 혹, 어디.."]

["네, 네, 아버지 여기 있었습니다."]

["거기 혹 있어?"]

["네네, 여기. 맞습니다."]

혈육임이 확인되는 순간, 덥썩 두 손을 맞잡습니다.

난생 처음 본 조카의 얼굴에는 그리운 형의 모습이 녹아 있습니다.

[김종삼/79살/북측 조카 상봉 : "아유, 우리 형님 만난 것 같아.. 아우 우리 형님.."]

멀리서도 알아볼 수 있는 오빠의 아들.

성큼성큼 다가와 부둥켜 안고,

["얼마나 고생이 많으셨소..."]

14살에 헤어졌던 오빠의 아내와 눈물로 인사를 나눕니다.

처음 보는 큰아버지에게 깍듯이 인사를 올리고,

["독고란이 큰아버님이 맞습니까? (맞네.)"]

함께 대화를 나누다 보면

["여기서 태어났어. 훈장증이구만."]

서먹함은 금새 사라집니다.

내 아버지, 또는 남편이 그토록 만나고 싶어하던 사람.

얼마나 그리워하며 눈을 감았는지 알기에, 만남은 더욱 애틋합니다.

[김학수/북측 조카 : "'아버지, 왜 웁니까?' 하면 '고향 생각 나서 운다'. 그래서 아버지 남쪽 방향에다 묘를 썼습니다."]

조카와 매부, 그리고 처남과 형수...

67년의 기나긴 세월 끝에 마침내 만났다는 사실 자체가 그저 감사했던 하루.

상봉단은 아쉬움에, 그리고 반가움에 진한 눈물을 흘렸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 먼저 떠난 가족 대신 만나도 “한 풀었습니다”
    • 입력 2018-08-20 21:05:31
    • 수정2018-08-20 21:12:32
    뉴스 9
[앵커]

이산가족들 대부분이 고령의 노약자들이라서 모진 세월을 다 기다리지 못하고 끝내 세상을 뜬 경우도 많습니다.

돌아가신 부모 대신 가족 친지가 나와서 북쪽의 가족들을 만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혹이 있는데 혹, 어디.."]

["네, 네, 아버지 여기 있었습니다."]

["거기 혹 있어?"]

["네네, 여기. 맞습니다."]

혈육임이 확인되는 순간, 덥썩 두 손을 맞잡습니다.

난생 처음 본 조카의 얼굴에는 그리운 형의 모습이 녹아 있습니다.

[김종삼/79살/북측 조카 상봉 : "아유, 우리 형님 만난 것 같아.. 아우 우리 형님.."]

멀리서도 알아볼 수 있는 오빠의 아들.

성큼성큼 다가와 부둥켜 안고,

["얼마나 고생이 많으셨소..."]

14살에 헤어졌던 오빠의 아내와 눈물로 인사를 나눕니다.

처음 보는 큰아버지에게 깍듯이 인사를 올리고,

["독고란이 큰아버님이 맞습니까? (맞네.)"]

함께 대화를 나누다 보면

["여기서 태어났어. 훈장증이구만."]

서먹함은 금새 사라집니다.

내 아버지, 또는 남편이 그토록 만나고 싶어하던 사람.

얼마나 그리워하며 눈을 감았는지 알기에, 만남은 더욱 애틋합니다.

[김학수/북측 조카 : "'아버지, 왜 웁니까?' 하면 '고향 생각 나서 운다'. 그래서 아버지 남쪽 방향에다 묘를 썼습니다."]

조카와 매부, 그리고 처남과 형수...

67년의 기나긴 세월 끝에 마침내 만났다는 사실 자체가 그저 감사했던 하루.

상봉단은 아쉬움에, 그리고 반가움에 진한 눈물을 흘렸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