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뜨거운 한반도
더위 쫓으려다…‘손풍기’ 전자파 노출 위험
입력 2018.08.20 (21:25) 수정 2018.08.21 (09:4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 여름 유난스런 무더위때문에 휴대용 손선풍기 하나씩 목에 걸고 다니는 분들이 많았는데요.

이 휴대용 선풍기 일부 제품에서 인체보호 기준을 훌쩍 뛰어넘는 전자파가 검출됐습니다.

안전한 사용법을 문예슬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매장 진열대에 늘어선 형형색색의 손 선풍기, 올여름 폭염엔 필수품입니다.

휴대가 간편해 아이들도 즐겨 사용합니다.

[홍경민/서울시 동작구 : "하루에 다섯 시간? 그 정도 쓸 거예요."]

목에 건 휴대용 선풍기에 전자파 측정기를 대봤습니다.

["(얼마로 나와요?) 48..."]

다른 제품들은 어떨까.

한 시민단체가 시중에 판매되는 휴대용 선풍기.

13종을 검사해보니, 12개 제품에서 전자파가 검출됐습니다.

이 가운데 4개는 전자파 인체보호기준, 83 마이크로 테슬라를 훌쩍 넘었습니다.

일반 선풍기 5 마이크로테슬라, 헤어 드라이어 0.7 마이크로테슬라보다 훨씬 높습니다.

[김도연/경기도 광명시 : "이렇게 많이 나올 줄은 몰랐어요."]

전자파의 인체 유해성은 입증되지 않았지만, 오래 노출되면 면역력을 떨어뜨려 특정 질병율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박동욱/방송통신대학교 환경보건학과 : "헤어드라이어나 다른 제품은 하루에 두세번 잠깐 5분, 10분 쓰지만 (휴대용 선풍기는) 하루에도 몇 시간 씩 쓰게 되니까. 특히 아이들이 쓰게 되니까..."]

다만 전자파는 거리가 멀어질수록 급격하게 떨어졌습니다.

휴대용 선풍기를 이렇게 얼굴에 붙이기보다는 조금 떨어뜨린 상태로 사용하는 것만으로 전자파 노출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합니다.

적당한 거리는 팔꿈치를 살짝 굽힌 정도인 25cm.

가급적 손잡이를 잡지 않고 세워놓고 쓰는 게 좋습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 더위 쫓으려다…‘손풍기’ 전자파 노출 위험
    • 입력 2018-08-20 21:26:14
    • 수정2018-08-21 09:46:36
    뉴스 9
[앵커]

올 여름 유난스런 무더위때문에 휴대용 손선풍기 하나씩 목에 걸고 다니는 분들이 많았는데요.

이 휴대용 선풍기 일부 제품에서 인체보호 기준을 훌쩍 뛰어넘는 전자파가 검출됐습니다.

안전한 사용법을 문예슬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매장 진열대에 늘어선 형형색색의 손 선풍기, 올여름 폭염엔 필수품입니다.

휴대가 간편해 아이들도 즐겨 사용합니다.

[홍경민/서울시 동작구 : "하루에 다섯 시간? 그 정도 쓸 거예요."]

목에 건 휴대용 선풍기에 전자파 측정기를 대봤습니다.

["(얼마로 나와요?) 48..."]

다른 제품들은 어떨까.

한 시민단체가 시중에 판매되는 휴대용 선풍기.

13종을 검사해보니, 12개 제품에서 전자파가 검출됐습니다.

이 가운데 4개는 전자파 인체보호기준, 83 마이크로 테슬라를 훌쩍 넘었습니다.

일반 선풍기 5 마이크로테슬라, 헤어 드라이어 0.7 마이크로테슬라보다 훨씬 높습니다.

[김도연/경기도 광명시 : "이렇게 많이 나올 줄은 몰랐어요."]

전자파의 인체 유해성은 입증되지 않았지만, 오래 노출되면 면역력을 떨어뜨려 특정 질병율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박동욱/방송통신대학교 환경보건학과 : "헤어드라이어나 다른 제품은 하루에 두세번 잠깐 5분, 10분 쓰지만 (휴대용 선풍기는) 하루에도 몇 시간 씩 쓰게 되니까. 특히 아이들이 쓰게 되니까..."]

다만 전자파는 거리가 멀어질수록 급격하게 떨어졌습니다.

휴대용 선풍기를 이렇게 얼굴에 붙이기보다는 조금 떨어뜨린 상태로 사용하는 것만으로 전자파 노출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합니다.

적당한 거리는 팔꿈치를 살짝 굽힌 정도인 25cm.

가급적 손잡이를 잡지 않고 세워놓고 쓰는 게 좋습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