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브리핑] 8년 쌓인 우편물…“이스라엘 검열 때문”
입력 2018.08.20 (23:35) 수정 2018.08.21 (00:12)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팔레스타인 자치 구역인 서안의 우체국에 편지와 소포들이 수북이 쌓여 있습니다.

지난 8년 동안 수취인에게 전달되지 않은 우편물들인데, 어떤 사연인지 보시죠.

작업실을 가득 메운 꾸러미들을 집배원들이 일일이 분류하고 있습니다.

곰팡이가 슨 편지에서 접이식 휠체어에 이르기까지 다양합니다.

지난 2010년부터 지금까지 해외 각지에서 서안의 팔레스타인 자치구로 보낸 것들인데, 총 10.5톤에 이릅니다.

최근 이스라엘이 서안 행 우편물 8년 치를 한꺼번에 넘겨 준 겁니다.

[후세인 사와프타/팔레스타인 우체국 국장 :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자치구로 와야 할 우편물의 인도를 거부했기 때문에, 지금까지 요르단에 묶여 있었습니다."]

상당수는 봉투나 내용물이 파손돼 주인을 찾지 못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팔레스타인은 이스라엘의 지나친 검열로 우편물도 제대로 받지 못하는 것은 인권 침해라고 주장했습니다.

글로벌 브리핑이었습니다.
  • [글로벌 브리핑] 8년 쌓인 우편물…“이스라엘 검열 때문”
    • 입력 2018-08-20 23:43:24
    • 수정2018-08-21 00:12:24
    뉴스라인
팔레스타인 자치 구역인 서안의 우체국에 편지와 소포들이 수북이 쌓여 있습니다.

지난 8년 동안 수취인에게 전달되지 않은 우편물들인데, 어떤 사연인지 보시죠.

작업실을 가득 메운 꾸러미들을 집배원들이 일일이 분류하고 있습니다.

곰팡이가 슨 편지에서 접이식 휠체어에 이르기까지 다양합니다.

지난 2010년부터 지금까지 해외 각지에서 서안의 팔레스타인 자치구로 보낸 것들인데, 총 10.5톤에 이릅니다.

최근 이스라엘이 서안 행 우편물 8년 치를 한꺼번에 넘겨 준 겁니다.

[후세인 사와프타/팔레스타인 우체국 국장 :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자치구로 와야 할 우편물의 인도를 거부했기 때문에, 지금까지 요르단에 묶여 있었습니다."]

상당수는 봉투나 내용물이 파손돼 주인을 찾지 못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팔레스타인은 이스라엘의 지나친 검열로 우편물도 제대로 받지 못하는 것은 인권 침해라고 주장했습니다.

글로벌 브리핑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