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뜨거운 한반도
‘폭염 영향’ 지난달 생산자물가 3년 10개월 만에 최고
입력 2018.08.21 (08:29) 수정 2018.08.21 (09:10) 경제
국제 유가 상승세는 둔화됐지만, 폭염으로 농산물 물가가 줄줄이 오르면서 생산자 물가가 3년 10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7월 생산자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한 달 전보다 0.4% 상승한 104. 83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2014년 9월 105.19 이후 가장 높은 수치입니다.

특히, 폭염으로 농산물 가격 등이 올라 농림수산품 가격이 한 달 전보다 4.3% 올랐습니다. 세부적으로 보면 배추가 한 달 전보다 90.2%, 무가 60.6%, 시금치가 130.4% 등으로 크게 올랐고, 축산물에선 닭고기와 달걀 가격이 크게 상승했습니다.

석유제품 등의 가격이 올라, 공산품 가격은 한 달 전보다 0.3% 상승했습니다. 한국은행은 최근 국제 유가 상승세가 둔화되긴 했지만, 지난 4월과 5월에 유가가 오른 여파가 계속 남아있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서비스 분야는 휴가철 성수기 효과로 항공 여객 등 운수 가격이 올라가서 한 달 전보다 0.1% 상승했습니다.
  • ‘폭염 영향’ 지난달 생산자물가 3년 10개월 만에 최고
    • 입력 2018-08-21 08:29:26
    • 수정2018-08-21 09:10:45
    경제
국제 유가 상승세는 둔화됐지만, 폭염으로 농산물 물가가 줄줄이 오르면서 생산자 물가가 3년 10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7월 생산자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한 달 전보다 0.4% 상승한 104. 83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2014년 9월 105.19 이후 가장 높은 수치입니다.

특히, 폭염으로 농산물 가격 등이 올라 농림수산품 가격이 한 달 전보다 4.3% 올랐습니다. 세부적으로 보면 배추가 한 달 전보다 90.2%, 무가 60.6%, 시금치가 130.4% 등으로 크게 올랐고, 축산물에선 닭고기와 달걀 가격이 크게 상승했습니다.

석유제품 등의 가격이 올라, 공산품 가격은 한 달 전보다 0.3% 상승했습니다. 한국은행은 최근 국제 유가 상승세가 둔화되긴 했지만, 지난 4월과 5월에 유가가 오른 여파가 계속 남아있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서비스 분야는 휴가철 성수기 효과로 항공 여객 등 운수 가격이 올라가서 한 달 전보다 0.1% 상승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