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트럼프 “폼페이오 내주 방북 취소…가까운 장래에 갈 것”
입력 2018.08.25 (03:35) 수정 2018.08.25 (04:27)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다음 주로 예정됐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북한 방문을 취소했습니다.

북한 비핵화에 충분한 속도가 붙지 않고 있고, 미·중 무역 갈등으로 중국마저 북한을 독려하지 않고 있어 시기상 적절하지 않다는 판단에서입니다.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이 발표된 지 하루 만에 연기됨에 따라 북미 비핵화 대화가 앞으로 한동안 정체 국면을 맞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서 한반도 비핵화 진전에 충분한 속도가 나지 않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폼페이오 장관에게 이번에는 북한에 가지 말라고 요청했다"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게다가 중국과의 훨씬 더 강경한 교역 입장 때문에 그들(중국)이 예전만큼 비핵화 과정을 돕고 있다고 믿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폼페이오 장관은 아마 중국과의 무역 관계가 해결된 이후 가까운 장래에 북한에 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그동안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안부를 전하고 싶다. 그를 곧 만나길 고대하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어 다음 주에 북한 비핵화 논의를 위해 방북할 계획이라고 밝혔는데, 그의 네 번째가 될 이번 방북은 협상 결과에 따라 2차 북미정상회담 등 외교적 '빅 이벤트'가 물살을 탈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았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트럼프 “폼페이오 내주 방북 취소…가까운 장래에 갈 것”
    • 입력 2018-08-25 03:35:12
    • 수정2018-08-25 04:27:00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다음 주로 예정됐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북한 방문을 취소했습니다.

북한 비핵화에 충분한 속도가 붙지 않고 있고, 미·중 무역 갈등으로 중국마저 북한을 독려하지 않고 있어 시기상 적절하지 않다는 판단에서입니다.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이 발표된 지 하루 만에 연기됨에 따라 북미 비핵화 대화가 앞으로 한동안 정체 국면을 맞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서 한반도 비핵화 진전에 충분한 속도가 나지 않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폼페이오 장관에게 이번에는 북한에 가지 말라고 요청했다"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게다가 중국과의 훨씬 더 강경한 교역 입장 때문에 그들(중국)이 예전만큼 비핵화 과정을 돕고 있다고 믿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폼페이오 장관은 아마 중국과의 무역 관계가 해결된 이후 가까운 장래에 북한에 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그동안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안부를 전하고 싶다. 그를 곧 만나길 고대하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어 다음 주에 북한 비핵화 논의를 위해 방북할 계획이라고 밝혔는데, 그의 네 번째가 될 이번 방북은 협상 결과에 따라 2차 북미정상회담 등 외교적 '빅 이벤트'가 물살을 탈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았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