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공항 항공기 운항 재개…태풍 피해도 늘어
입력 2018.08.25 (06:21) 수정 2018.08.25 (08:3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태풍으로 묶여 있던 제주공항 하늘길이 어제 다시 열렸지만 모든 체류객을 수송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양식장과 농작물 피해도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김가람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주공항 대합실이 이른 아침부터 북적입니다.

기다리다 지쳐 바닥에 돗자리를 깐 이용객들도 있습니다.

사흘 만에 항공기 운항이 정상화되면서 대기표를 구하려는 사람들이 몰린 겁니다.

임시편을 포함해 항공기 560여 편이 투입됐지만 제주 체류객 5만 명을 모두 수송하려면 사흘은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고정훈/관광객 : "태풍 때문에 공항에 와 보니 일요일 비행기를 줬습니다. 그래서 일정에도 차질이 생겼고 조금 속상합니다."]

하늘길과 뱃길이 정상을 되찾은 반면 태풍 '솔릭'이 할퀴고 간 흔적은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넙치 양식장 지붕이 뻥 뚫렸고 수조에는 흙탕물이 가득합니다.

초속 30미터의 강풍에 철로 된 지붕이 뜯겨 나가면서 넙치 1.2톤이 죽었고 2억 원 가까운 피해가 났습니다.

[이성률/양식장 대표 : "가슴이 아프죠, 나 뿐이 아니고 우리 직원, 키우는 사람 모두가 정말 가슴이 아픈 일입니다."]

농경지 침수 피해도 갈수록 늘고 있습니다.

태풍으로 인한 제주지역 농작물 피해는 2천7백여 헥타르로 전국 피해 면적의 90%가 넘습니다.

[안홍범/피해 농민 : "감자 같은 경우는 침수 피해가 많이 나타나고, 작황이 앞으로 수확을 해봐야 알겠지만 정말 너무 가슴이 아픕니다."]

해경은 소정방폭포에서 실종된 20대 관광객에 대한 수색을 계속했지만 아직 행방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가람입니다.
  • 제주공항 항공기 운항 재개…태풍 피해도 늘어
    • 입력 2018-08-25 06:21:05
    • 수정2018-08-25 08:32:18
    뉴스광장 1부
[앵커]

태풍으로 묶여 있던 제주공항 하늘길이 어제 다시 열렸지만 모든 체류객을 수송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양식장과 농작물 피해도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김가람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주공항 대합실이 이른 아침부터 북적입니다.

기다리다 지쳐 바닥에 돗자리를 깐 이용객들도 있습니다.

사흘 만에 항공기 운항이 정상화되면서 대기표를 구하려는 사람들이 몰린 겁니다.

임시편을 포함해 항공기 560여 편이 투입됐지만 제주 체류객 5만 명을 모두 수송하려면 사흘은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고정훈/관광객 : "태풍 때문에 공항에 와 보니 일요일 비행기를 줬습니다. 그래서 일정에도 차질이 생겼고 조금 속상합니다."]

하늘길과 뱃길이 정상을 되찾은 반면 태풍 '솔릭'이 할퀴고 간 흔적은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넙치 양식장 지붕이 뻥 뚫렸고 수조에는 흙탕물이 가득합니다.

초속 30미터의 강풍에 철로 된 지붕이 뜯겨 나가면서 넙치 1.2톤이 죽었고 2억 원 가까운 피해가 났습니다.

[이성률/양식장 대표 : "가슴이 아프죠, 나 뿐이 아니고 우리 직원, 키우는 사람 모두가 정말 가슴이 아픈 일입니다."]

농경지 침수 피해도 갈수록 늘고 있습니다.

태풍으로 인한 제주지역 농작물 피해는 2천7백여 헥타르로 전국 피해 면적의 90%가 넘습니다.

[안홍범/피해 농민 : "감자 같은 경우는 침수 피해가 많이 나타나고, 작황이 앞으로 수확을 해봐야 알겠지만 정말 너무 가슴이 아픕니다."]

해경은 소정방폭포에서 실종된 20대 관광객에 대한 수색을 계속했지만 아직 행방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가람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