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태풍 벌써 20개…“가을에 1개 더 온다”
입력 2018.08.25 (07:22) 수정 2018.08.25 (07:5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여름은 최악의 폭염 속에 태풍 발생이 유독 많았는데요.

19호 태풍 '솔릭'에 이어 가을에도 우리나라에 1개 정도의 태풍이 더 올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보도에 손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반도에 영향을 주는 태풍이 생성되는 태평양 해역.

연간 25개 정도의 태풍이 발생하는데, 올해는 벌써 20개가 만들어졌습니다.

예년 이맘때쯤의 13~14개와 비교하면 1.5배 수준입니다.

이달 들어서만 태풍 8개가 생겼고, 이 가운데 2개는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열대 해역이 뜨거워진 가운데, 대기 상하층 간의 바람 차이가 커져 평소보다 태풍이 많이 생긴 겁니다.

기상청은 올가을 우리나라에 태풍 1개가 더 북상해올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태풍 '솔릭'이 강력한 북태평양고기압을 뚫고 한반도를 통과한 만큼 다음 태풍이 올라오는 길은 좀 더 수월해진 상황입니다.

특히 가을부터 해수면 온도가 올라가는 엘니뇨가 다시 시작되면서 북상하는 태풍의 세력이 더 강해질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엘니뇨가 발달하면 태풍이 한반도로 직접 향할 가능성은 낮아지지만, 우리나라에 도달할 경우 긴 이동 경로를 거치며 발달해 세력이 더 강해지기 때문입니다.

지구온난화가 가속화하면서 태풍 강도가 더 세지고 강우량도 늘어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강남영/박사/국가태풍센터 : "지구가 온난해지면 대기가 따뜻해지고 중상층대기에 고기압 편차가 나타나게 돼 발생한 태풍들이 억누르는 고기압을 뚫고 강도를 더 강하게 만드는 효과가 있습니다."]

태풍 '솔릭'은 지나갔지만 다음 주에는 잦은 비 소식이 예보됐습니다.

기상청은 북쪽에서 내려오는 찬 공기와 남아 있던 더운 공기가 만나 전국 곳곳에 국지성 호우를 뿌리겠다고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올해 태풍 벌써 20개…“가을에 1개 더 온다”
    • 입력 2018-08-25 07:25:37
    • 수정2018-08-25 07:52:51
    뉴스광장
[앵커]

올여름은 최악의 폭염 속에 태풍 발생이 유독 많았는데요.

19호 태풍 '솔릭'에 이어 가을에도 우리나라에 1개 정도의 태풍이 더 올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보도에 손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반도에 영향을 주는 태풍이 생성되는 태평양 해역.

연간 25개 정도의 태풍이 발생하는데, 올해는 벌써 20개가 만들어졌습니다.

예년 이맘때쯤의 13~14개와 비교하면 1.5배 수준입니다.

이달 들어서만 태풍 8개가 생겼고, 이 가운데 2개는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열대 해역이 뜨거워진 가운데, 대기 상하층 간의 바람 차이가 커져 평소보다 태풍이 많이 생긴 겁니다.

기상청은 올가을 우리나라에 태풍 1개가 더 북상해올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태풍 '솔릭'이 강력한 북태평양고기압을 뚫고 한반도를 통과한 만큼 다음 태풍이 올라오는 길은 좀 더 수월해진 상황입니다.

특히 가을부터 해수면 온도가 올라가는 엘니뇨가 다시 시작되면서 북상하는 태풍의 세력이 더 강해질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엘니뇨가 발달하면 태풍이 한반도로 직접 향할 가능성은 낮아지지만, 우리나라에 도달할 경우 긴 이동 경로를 거치며 발달해 세력이 더 강해지기 때문입니다.

지구온난화가 가속화하면서 태풍 강도가 더 세지고 강우량도 늘어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강남영/박사/국가태풍센터 : "지구가 온난해지면 대기가 따뜻해지고 중상층대기에 고기압 편차가 나타나게 돼 발생한 태풍들이 억누르는 고기압을 뚫고 강도를 더 강하게 만드는 효과가 있습니다."]

태풍 '솔릭'은 지나갔지만 다음 주에는 잦은 비 소식이 예보됐습니다.

기상청은 북쪽에서 내려오는 찬 공기와 남아 있던 더운 공기가 만나 전국 곳곳에 국지성 호우를 뿌리겠다고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