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중세 시대 미술관으로 바뀐 이탈리아 마을
입력 2018.08.25 (07:31) 수정 2018.08.25 (07:5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마을 성당과 골목길 곳곳에 그림이 그려져 있습니다.

이탈리아 중부 아브루초주의 트렐리로 마을입니다.

벽에 수분이 마르기 전, 수채화를 그려 넣는 방식인 '프레스코 화법'으로 그려진 벽화들인데요,

예술가들이 중세시대부터 이어진 이 화법을 생생하게 재현하기 위해 마을에서 시작한 프로젝트입니다.

한 마을을 커다란 화판으로 삼는 이 프로젝트는 올해로 12년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 [지금 세계는] 중세 시대 미술관으로 바뀐 이탈리아 마을
    • 입력 2018-08-25 07:32:53
    • 수정2018-08-25 07:53:51
    뉴스광장
마을 성당과 골목길 곳곳에 그림이 그려져 있습니다.

이탈리아 중부 아브루초주의 트렐리로 마을입니다.

벽에 수분이 마르기 전, 수채화를 그려 넣는 방식인 '프레스코 화법'으로 그려진 벽화들인데요,

예술가들이 중세시대부터 이어진 이 화법을 생생하게 재현하기 위해 마을에서 시작한 프로젝트입니다.

한 마을을 커다란 화판으로 삼는 이 프로젝트는 올해로 12년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