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 꺼진 성화대만 우뚝…사라져가는 평창 개폐회식장
입력 2018.08.25 (08:57) 포토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으로부터 6개월이 지났다. 환희와 영광으로 가득했던 올림픽 개폐회식장은 성화대와 본관동을 남긴 채 허허벌판으로 번했다. 지난 22일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 올림픽플라자 일원이 황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평창올림픽 폐막 6개월, 벌판으로 변한 개폐회식장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으로부터 6개월이 지났다. 환희와 영광으로 가득했던 올림픽 개폐회식장은 성화대와 본관동을 남긴 채 허허벌판으로 변했다. 지난해 9월 29일 완공을 앞둔 개패회식장(위)이 지난 22일 대부분 철거를 마치고 황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 불 꺼진 성화대만 우뚝…사라져가는 평창 개폐회식장
    • 입력 2018-08-25 08:57:30
    포토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으로부터 6개월이 지났다. 환희와 영광으로 가득했던 올림픽 개폐회식장은 성화대와 본관동을 남긴 채 허허벌판으로 번했다. 지난 22일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 올림픽플라자 일원이 황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으로부터 6개월이 지났다. 환희와 영광으로 가득했던 올림픽 개폐회식장은 성화대와 본관동을 남긴 채 허허벌판으로 번했다. 지난 22일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 올림픽플라자 일원이 황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으로부터 6개월이 지났다. 환희와 영광으로 가득했던 올림픽 개폐회식장은 성화대와 본관동을 남긴 채 허허벌판으로 번했다. 지난 22일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 올림픽플라자 일원이 황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으로부터 6개월이 지났다. 환희와 영광으로 가득했던 올림픽 개폐회식장은 성화대와 본관동을 남긴 채 허허벌판으로 번했다. 지난 22일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 올림픽플라자 일원이 황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