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통사고 반달가슴곰, 2번 실패 뒤 ‘지리산 탈출 성공’
입력 2018.08.25 (21:27) 수정 2018.08.25 (21:3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석달전 쯤 고속도로에서 버스에 치이는 교통사고를 당해 치료를 받았던 반달가슴곰이 모레(27일) 오전 방사됩니다.

곰이 야생성을 잃기 전에 자연으로 되돌려 놓기로 한겁니다.

보도에 황동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숨을 헐떡이며 나무밑에 누워있는 생명체.

가슴에 하얀선이 도드라진 숫컷 반달가슴곰, KM-53 입니다.

생후 3년 반쯤 되던 지난 5월, 고속도로 함양분기점 인근에서 시속 100㎞로 달리던 버스와 부딪혔습니다.

이 사고로, 왼쪽 앞다리가 부러졌고 먹이활동조차 어려워졌습니다.

결국, 수술대에 눕혀졌고, 부러진 뼈에 보조의료장치를 달고 재활치료까지 받았습니다.

석달이 넘도록 치료와 야생 적응기간을 거쳐 마침내 모레 오전에 방사됩니다.

환경부는 KM-53의 야생성이 사라지기 전에 방사하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하고 경북 김천시에 있는 수도산을 방사지역으로 정했습니다.

당초 KM-53은 2015년 1월에 태어나 열달 뒤인 그해 10월에 지리산에 방사됐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두차례나 지리산을 탈출해 90여 킬로미터 떨어진 김천 수도산으로 이동했고, 포획된 뒤 다시 지리산으로 옮겨졌습니다.

되돌려진 이유는 곰과 사람 모두의 안전 때문이었습니다.

석달전 교통사고 당시에도 KM-53은 지리산을 벗어나 수도산 방면으로 향하던 중이었습니다.

이에따라 환경부는 KM-53의 이동이 지리산에 있는 야생 반달가슴곰의 개체 증가에 따른 자연스러운 분산과정으로 보고, 앞으로 인위적인 개입을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다만, 인근 지역 주민을 상대로 설명회와 안전교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동진입니다.
  • 교통사고 반달가슴곰, 2번 실패 뒤 ‘지리산 탈출 성공’
    • 입력 2018-08-25 21:29:10
    • 수정2018-08-25 21:35:32
    뉴스 9
[앵커]

석달전 쯤 고속도로에서 버스에 치이는 교통사고를 당해 치료를 받았던 반달가슴곰이 모레(27일) 오전 방사됩니다.

곰이 야생성을 잃기 전에 자연으로 되돌려 놓기로 한겁니다.

보도에 황동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숨을 헐떡이며 나무밑에 누워있는 생명체.

가슴에 하얀선이 도드라진 숫컷 반달가슴곰, KM-53 입니다.

생후 3년 반쯤 되던 지난 5월, 고속도로 함양분기점 인근에서 시속 100㎞로 달리던 버스와 부딪혔습니다.

이 사고로, 왼쪽 앞다리가 부러졌고 먹이활동조차 어려워졌습니다.

결국, 수술대에 눕혀졌고, 부러진 뼈에 보조의료장치를 달고 재활치료까지 받았습니다.

석달이 넘도록 치료와 야생 적응기간을 거쳐 마침내 모레 오전에 방사됩니다.

환경부는 KM-53의 야생성이 사라지기 전에 방사하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하고 경북 김천시에 있는 수도산을 방사지역으로 정했습니다.

당초 KM-53은 2015년 1월에 태어나 열달 뒤인 그해 10월에 지리산에 방사됐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두차례나 지리산을 탈출해 90여 킬로미터 떨어진 김천 수도산으로 이동했고, 포획된 뒤 다시 지리산으로 옮겨졌습니다.

되돌려진 이유는 곰과 사람 모두의 안전 때문이었습니다.

석달전 교통사고 당시에도 KM-53은 지리산을 벗어나 수도산 방면으로 향하던 중이었습니다.

이에따라 환경부는 KM-53의 이동이 지리산에 있는 야생 반달가슴곰의 개체 증가에 따른 자연스러운 분산과정으로 보고, 앞으로 인위적인 개입을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다만, 인근 지역 주민을 상대로 설명회와 안전교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동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