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가족의 정 나누며 또다시 이별 준비
입력 2018.08.25 (22:45)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물 한 잔을 마셔도 팔을 걸고 마시는 형제.

열 남매 가운데 일곱 형제가 세상을 떠나고 이제 삼남매만 남았습니다.

서로 만날 수 없을 거라 생각했는데, 뜻밖에 찾아온 기적같은 재회.

통일이 되면 뵙고 싶다는 동생 손녀의 편지까지 받았습니다.

[김인선/남측 조카·김용수/북측 큰아버지 : "편지를 읽어 주셨는데, 많이 우셨어요. 큰아버지, 아까 편지 읽고 어땠어요? 또 우시려고 그런다..."]

68년 전 왜 어머니를 두고 북으로 떠났느냐고, 만나면 원망부터 하려했는데, 뱃 속에 있던 아들은 아버지를 처음 만난 지 하루만에 살가운 효자가 됐습니다.

[조정기/남측 아들·조덕용/북측 아버지 : "한국의 홍삼으로 만든 거예요. 홍삼으로."]

내일(26일) 헤어짐이 끝이 아니길, 편지라도 주고 받자고 주소를 교환하고, 영원히 기억하기 위해 사진도 남겨봅니다.

이제 단체 상봉도 마무리해야 할 시간.

두살 위 형이 돌아올까봐 평생 이사 한 번 해본 적 없다는 동생.

몇번이고 안아보고, 손도 잡아봅니다.

["오래오래 살아요. 오래오래 사세요."]

형의 뒷모습에도 눈을 떼지 못합니다.

[장구봉/남측 동생/82살 : "다시 못 만날 생각하니까 정말 가슴이 천근만근... 서로 약속을 했어. 통일될 때까지 죽지 말고 살자고. 살아서 만나자고..."]

가족들은 내일(26일) 작별상봉과 점심식사를 끝으로 다시 기약없는 작별을 하게 됩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 [자막뉴스] 가족의 정 나누며 또다시 이별 준비
    • 입력 2018-08-25 22:45:08
    자막뉴스
물 한 잔을 마셔도 팔을 걸고 마시는 형제.

열 남매 가운데 일곱 형제가 세상을 떠나고 이제 삼남매만 남았습니다.

서로 만날 수 없을 거라 생각했는데, 뜻밖에 찾아온 기적같은 재회.

통일이 되면 뵙고 싶다는 동생 손녀의 편지까지 받았습니다.

[김인선/남측 조카·김용수/북측 큰아버지 : "편지를 읽어 주셨는데, 많이 우셨어요. 큰아버지, 아까 편지 읽고 어땠어요? 또 우시려고 그런다..."]

68년 전 왜 어머니를 두고 북으로 떠났느냐고, 만나면 원망부터 하려했는데, 뱃 속에 있던 아들은 아버지를 처음 만난 지 하루만에 살가운 효자가 됐습니다.

[조정기/남측 아들·조덕용/북측 아버지 : "한국의 홍삼으로 만든 거예요. 홍삼으로."]

내일(26일) 헤어짐이 끝이 아니길, 편지라도 주고 받자고 주소를 교환하고, 영원히 기억하기 위해 사진도 남겨봅니다.

이제 단체 상봉도 마무리해야 할 시간.

두살 위 형이 돌아올까봐 평생 이사 한 번 해본 적 없다는 동생.

몇번이고 안아보고, 손도 잡아봅니다.

["오래오래 살아요. 오래오래 사세요."]

형의 뒷모습에도 눈을 떼지 못합니다.

[장구봉/남측 동생/82살 : "다시 못 만날 생각하니까 정말 가슴이 천근만근... 서로 약속을 했어. 통일될 때까지 죽지 말고 살자고. 살아서 만나자고..."]

가족들은 내일(26일) 작별상봉과 점심식사를 끝으로 다시 기약없는 작별을 하게 됩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