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동연 “고용·소득분배 어려워져…정책역량 몰아 대응”
입력 2018.08.27 (08:50) 수정 2018.08.27 (08:56) 경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오늘(27일) "고용과 소득분배 문제 해결을 위해 정책역량을 몰아 대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부총리는 오늘 서울 영등포구 수출입은행에서 열린 15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최근 고용과 소득분배 상황이 어려워졌다"며 "7∼8월 발표한 저소득층·소상공인 지원 대책을 차질없이 이행하고 정책과제 발굴에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회의에서는 50~60대 신중년 일자리 창출과 혁신도시 기업입주, 민자고속도로 통행료 인하 등이 안건으로 올라왔습니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신중년 적합직무 고용지원금 대상을 하반기에 확대하겠다"며 "고용상황이 어려운 만큼 즉시 가능한 것은 이달부터 시행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신중년 적합직무 고용지원금은 사업주가 만 50세 이상 구직자를 적합직무에 채용하면 우선지원대상기업(중소기업)은 월 80만 원, 중견기업은 월 40만 원씩 최대 1년간 인건비를 지원하는 제도입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혁신도시 기업 이전을 가속해 2022년까지 기업 2천개 이주, 고용 2만명을 달성하겠다"며 "민자고속도로 평균 통행료도 2022년까지 현재 고속도로 통행료의 1.1배 수준으로 낮추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김동연 “고용·소득분배 어려워져…정책역량 몰아 대응”
    • 입력 2018-08-27 08:50:37
    • 수정2018-08-27 08:56:39
    경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오늘(27일) "고용과 소득분배 문제 해결을 위해 정책역량을 몰아 대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부총리는 오늘 서울 영등포구 수출입은행에서 열린 15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최근 고용과 소득분배 상황이 어려워졌다"며 "7∼8월 발표한 저소득층·소상공인 지원 대책을 차질없이 이행하고 정책과제 발굴에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회의에서는 50~60대 신중년 일자리 창출과 혁신도시 기업입주, 민자고속도로 통행료 인하 등이 안건으로 올라왔습니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신중년 적합직무 고용지원금 대상을 하반기에 확대하겠다"며 "고용상황이 어려운 만큼 즉시 가능한 것은 이달부터 시행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신중년 적합직무 고용지원금은 사업주가 만 50세 이상 구직자를 적합직무에 채용하면 우선지원대상기업(중소기업)은 월 80만 원, 중견기업은 월 40만 원씩 최대 1년간 인건비를 지원하는 제도입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혁신도시 기업 이전을 가속해 2022년까지 기업 2천개 이주, 고용 2만명을 달성하겠다"며 "민자고속도로 평균 통행료도 2022년까지 현재 고속도로 통행료의 1.1배 수준으로 낮추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