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첫 팬미팅 유병재 “제 행운 모두 가져다 썼다”
입력 2018.08.27 (09:40) 수정 2018.08.27 (09:49) 연합뉴스
방송작가 겸 코미디언 유병재가 생애 첫 팬미팅을 무사히 마쳤다.

유병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유병재가 지난 25일 서울 건국대학교 새천년기념관에서 '세상에서 가장 고독한 팬미팅'을 열고 팬들과 만났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팬미팅은 채팅으로만 대화를 나누는 '침묵' 콘셉트로 진행됐다. 유병재 못지않게 내성적인 팬들이 편하게 노는 장으로 만들기 위해서였다.

팬들과 단체 오픈 채팅을 시작한 그는 데이트 주인공으로 선정된 팬과 소리 없는 식사 시간을 보냈다. 이어 깜짝 초대 손님으로 등장한 개그맨 김수용 역시 채팅 인터뷰로 인사를 나누며 이색적인 팬미팅 분위기에 동참했다.

소리를 내면 경보음이 울려 팬들 사이에서는 터져 나오는 웃음과 환호를 참아내려는 '진풍경'이 그려지기도 했다.

이밖에도 유병재는 빅뱅의 '뱅뱅뱅'을 무소음 댄스로 선보이고, 초성만으로 단어를 맞추는 게임 등 차별화한 콘텐츠를 선보이며 호응을 얻었다.

유병재는 행사 말미 "오늘 여러분을 만난 게 제 인생의 행운을 모두 가져다 쓴 것 같다. 유병재를 외쳐주고, 유병재를 보러 여기까지 와주신 여러분들이 부끄럽지 않게 살아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첫 팬미팅 유병재 “제 행운 모두 가져다 썼다”
    • 입력 2018-08-27 09:40:44
    • 수정2018-08-27 09:49:20
    연합뉴스
방송작가 겸 코미디언 유병재가 생애 첫 팬미팅을 무사히 마쳤다.

유병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유병재가 지난 25일 서울 건국대학교 새천년기념관에서 '세상에서 가장 고독한 팬미팅'을 열고 팬들과 만났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팬미팅은 채팅으로만 대화를 나누는 '침묵' 콘셉트로 진행됐다. 유병재 못지않게 내성적인 팬들이 편하게 노는 장으로 만들기 위해서였다.

팬들과 단체 오픈 채팅을 시작한 그는 데이트 주인공으로 선정된 팬과 소리 없는 식사 시간을 보냈다. 이어 깜짝 초대 손님으로 등장한 개그맨 김수용 역시 채팅 인터뷰로 인사를 나누며 이색적인 팬미팅 분위기에 동참했다.

소리를 내면 경보음이 울려 팬들 사이에서는 터져 나오는 웃음과 환호를 참아내려는 '진풍경'이 그려지기도 했다.

이밖에도 유병재는 빅뱅의 '뱅뱅뱅'을 무소음 댄스로 선보이고, 초성만으로 단어를 맞추는 게임 등 차별화한 콘텐츠를 선보이며 호응을 얻었다.

유병재는 행사 말미 "오늘 여러분을 만난 게 제 인생의 행운을 모두 가져다 쓴 것 같다. 유병재를 외쳐주고, 유병재를 보러 여기까지 와주신 여러분들이 부끄럽지 않게 살아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