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현정·유준상, 부산영화제 ‘올해의 배우상’ 심사위원
입력 2018.08.27 (10:28) 연합뉴스
고현정과 유준상이 올해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배우상' 심사위원에 위촉됐다.

고현정은 드라마와 영화에서 뛰어난 연기를 선보였으며 유준상은 드라마, 영화, 뮤지컬 등 다양한 장르를 오가며 만능 엔터테이너로 활약 중이다.

2014년 신설된 '올해의 배우상'은 신인 배우를 발굴하는 상으로, 부산영화제 '뉴커런츠'와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에 출품된 한국 독립영화 통틀어 가장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 남녀배우에게 수여된다. 지난해에는 '죄 많은 소녀'의 전여빈과 '밤치기'의 박종환이 수상했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4~13일 열리며, 올해의 배우상은 폐막식인 13일 발표된다. 두 심사위원이 직접 선정하며, 수상자에게는 상금 500만원이 수여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고현정·유준상, 부산영화제 ‘올해의 배우상’ 심사위원
    • 입력 2018-08-27 10:28:12
    연합뉴스
고현정과 유준상이 올해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배우상' 심사위원에 위촉됐다.

고현정은 드라마와 영화에서 뛰어난 연기를 선보였으며 유준상은 드라마, 영화, 뮤지컬 등 다양한 장르를 오가며 만능 엔터테이너로 활약 중이다.

2014년 신설된 '올해의 배우상'은 신인 배우를 발굴하는 상으로, 부산영화제 '뉴커런츠'와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에 출품된 한국 독립영화 통틀어 가장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 남녀배우에게 수여된다. 지난해에는 '죄 많은 소녀'의 전여빈과 '밤치기'의 박종환이 수상했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4~13일 열리며, 올해의 배우상은 폐막식인 13일 발표된다. 두 심사위원이 직접 선정하며, 수상자에게는 상금 500만원이 수여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