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화제 영상] 엘베강 바닥서 모습 드러낸 ‘가뭄의 돌’
입력 2018.08.27 (10:54) 수정 2018.08.27 (10:59)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중부유럽의 가뭄이 심각합니다.

체코에서 독일을 건너 북해로 흐르는 엘베 강의 수위도 낮아졌는데요.

고대인들이 강물의 수위 측정용으로 썼다는 십여 개의 '가뭄의 돌'이 엘베 강 바닥에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지리 마흐/강 관리자 : "건조한 날씨가 계속된 2015년 이후 최근 몇 년 새에는 해마다 바위가 몇 개씩 드러나고 있습니다."]

중부 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수문학 지표로 여겨지는 '가뭄의 돌'에는 독일어로 '나를 보거든, 울어라'는 무시무시한 글귀가 새겨져 있다고 합니다.
  • [지구촌 화제 영상] 엘베강 바닥서 모습 드러낸 ‘가뭄의 돌’
    • 입력 2018-08-27 10:44:12
    • 수정2018-08-27 10:59:09
    지구촌뉴스
중부유럽의 가뭄이 심각합니다.

체코에서 독일을 건너 북해로 흐르는 엘베 강의 수위도 낮아졌는데요.

고대인들이 강물의 수위 측정용으로 썼다는 십여 개의 '가뭄의 돌'이 엘베 강 바닥에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지리 마흐/강 관리자 : "건조한 날씨가 계속된 2015년 이후 최근 몇 년 새에는 해마다 바위가 몇 개씩 드러나고 있습니다."]

중부 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수문학 지표로 여겨지는 '가뭄의 돌'에는 독일어로 '나를 보거든, 울어라'는 무시무시한 글귀가 새겨져 있다고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