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라오스, 댐사고 실종자 97명 수색 중단…“물 빠지면 재개”
입력 2018.08.27 (10:48) 수정 2018.08.27 (10:49) 국제
라오스 수력발전소 보조댐 사고로 실종된 주민 97명에 대한 군 당국의 수색작업이 무기한 중단됐습니다.

라오스 인민군 산하 수색·구조작전 위원회는 댐 사고로 홍수피해가 난 남부 아타프 주 사남사이 지역에서 물이 빠질 때까지 실종자 수색과 구조작전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일간 비엔티안 타임스가 27일(오늘) 보도했습니다.

병력 585명이 투입된 수색작전 책임자 팔롬 린통 준장은 "침수된 지역에 여전히 물과 진흙이 많아 장비나 탐지견 등을 쓸 수 없을 정도로 상황이 좋지 않다"면서 이재민 임시 거주처 건설 지원으로 작전을 전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환자를 진료할 추가 공간을 마련하고 임시 거주처와 교량 건설에 힘을 보태기로 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라오스, 댐사고 실종자 97명 수색 중단…“물 빠지면 재개”
    • 입력 2018-08-27 10:48:47
    • 수정2018-08-27 10:49:06
    국제
라오스 수력발전소 보조댐 사고로 실종된 주민 97명에 대한 군 당국의 수색작업이 무기한 중단됐습니다.

라오스 인민군 산하 수색·구조작전 위원회는 댐 사고로 홍수피해가 난 남부 아타프 주 사남사이 지역에서 물이 빠질 때까지 실종자 수색과 구조작전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일간 비엔티안 타임스가 27일(오늘) 보도했습니다.

병력 585명이 투입된 수색작전 책임자 팔롬 린통 준장은 "침수된 지역에 여전히 물과 진흙이 많아 장비나 탐지견 등을 쓸 수 없을 정도로 상황이 좋지 않다"면서 이재민 임시 거주처 건설 지원으로 작전을 전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환자를 진료할 추가 공간을 마련하고 임시 거주처와 교량 건설에 힘을 보태기로 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