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하철 9호선 2·3단계, 서울교통공사 직영전환
입력 2018.08.27 (11:03) 수정 2018.08.27 (11:10) 사회
파업 직전 극적으로 노사협상 타결을 이룬 서울지하철 9호선 2·3단계가 앞으로 서울교통공사 직영으로 전환됩니다.

서울지하철 9호선 2·3단계를 운영하는 서울메트로9호선운영(주)노조는 어제(26일)밤 노사간 협상 끝에 임금인상과 직영전환 등 합의점을 찾고 파업 계획을 철회했습니다. 지하철 9호선 2·3단계는 서울시가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산하 기관인 서울교통공사에 운영권을 주고, 이를 다시 서울교통공사의 자회사인 서울메트로9호선운영에 재위탁을 주는 구조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노조는 2·3단계가 위탁 운영되면서 만성적인 인력 부족과 열악한 노동 환경에 놓여 시민 안전이 위협받는다며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의 직영을 요구해왔습니다.

이번 노사합의에 따라 서울교통공사는 위탁계약이 끝나는 오는 11월 27일 이후 서울메트로9호선운영 직원 전원을 고용 승계해 9호선 2·3단계를 직접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지하철 9호선 2·3단계, 서울교통공사 직영전환
    • 입력 2018-08-27 11:03:00
    • 수정2018-08-27 11:10:04
    사회
파업 직전 극적으로 노사협상 타결을 이룬 서울지하철 9호선 2·3단계가 앞으로 서울교통공사 직영으로 전환됩니다.

서울지하철 9호선 2·3단계를 운영하는 서울메트로9호선운영(주)노조는 어제(26일)밤 노사간 협상 끝에 임금인상과 직영전환 등 합의점을 찾고 파업 계획을 철회했습니다. 지하철 9호선 2·3단계는 서울시가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산하 기관인 서울교통공사에 운영권을 주고, 이를 다시 서울교통공사의 자회사인 서울메트로9호선운영에 재위탁을 주는 구조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노조는 2·3단계가 위탁 운영되면서 만성적인 인력 부족과 열악한 노동 환경에 놓여 시민 안전이 위협받는다며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의 직영을 요구해왔습니다.

이번 노사합의에 따라 서울교통공사는 위탁계약이 끝나는 오는 11월 27일 이후 서울메트로9호선운영 직원 전원을 고용 승계해 9호선 2·3단계를 직접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