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해찬 “민생경제연석회의 구성해 민생 살리기 주력할 것”
입력 2018.08.27 (11:07) 수정 2018.08.27 (11:09)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문재인정부 2년 차인 지금이 가장 중요한 시기"라면서 "민생경제를 살리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오늘(27일) 취임 후 처음으로 공식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기업, 노동자, 정부, 시민사회가 머리를 맞대고 논의할 민생경제연석회의를 가능한 빨리 구성해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를 뒷받침하고 국민이 체감하는 경제성장을 함께 이끌어가도록 민생을 챙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또 "당·정·청 협력을 보다 강화하겠다"며 "이번 주에 가능한 고위 당·정·청 협의를 갖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어 "민주 정부 20년 집권 플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탕평에 기초한 당직을 인선해 적재적소에 두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야당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일하는 국회와 국민을 위한 국회로 나아가기 위해 주제와 형식이 없는 여야 5당 대표회의를 제안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이해찬 “민생경제연석회의 구성해 민생 살리기 주력할 것”
    • 입력 2018-08-27 11:07:10
    • 수정2018-08-27 11:09:29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문재인정부 2년 차인 지금이 가장 중요한 시기"라면서 "민생경제를 살리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오늘(27일) 취임 후 처음으로 공식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기업, 노동자, 정부, 시민사회가 머리를 맞대고 논의할 민생경제연석회의를 가능한 빨리 구성해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를 뒷받침하고 국민이 체감하는 경제성장을 함께 이끌어가도록 민생을 챙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또 "당·정·청 협력을 보다 강화하겠다"며 "이번 주에 가능한 고위 당·정·청 협의를 갖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어 "민주 정부 20년 집권 플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탕평에 기초한 당직을 인선해 적재적소에 두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야당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일하는 국회와 국민을 위한 국회로 나아가기 위해 주제와 형식이 없는 여야 5당 대표회의를 제안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