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진청, 김치유산균 유전체 분석기술 최초 개발
입력 2018.08.27 (11:28) 수정 2018.08.27 (11:30) 경제
농촌진흥청은 김치 유산균의 '종'은 물론 '아종(subspecies)' 수준까지 특성을 밝히는 정량분석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농진청은 새로 개발한 기술이 종별 생태학적 특성을 한 번에 비교하는 분석법으로는 세계 최초라고 설명했습니다.

농진청은 이를 이용해 김치 유래 '락토바실러스 플란타룸' 유산균을 분석하고 아종별 특성을 밝혔습니다.

'락토바실러스 플란타룸' 유산균은 다양한 발효식품에 쓰이는 유산균으로, 아토피 완화와 주름 개선에 도움을 주고, 몸에서 항균 물질을 만들고 장내 독소를 없애는 효과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농진청은 이번 기술을 '락토바실러스 플란타룸'의 2개 아종에 적용한 결과 각각의 특이 DNA 정보를 확인했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4월 국제 과학저널 네이처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됐으며, 향후 다양한 '락토바실러스 플란타룸' 자원을 대량 발굴해 원천 기술과 산업재산권을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농진청은 기대했습니다.
  • 농진청, 김치유산균 유전체 분석기술 최초 개발
    • 입력 2018-08-27 11:28:48
    • 수정2018-08-27 11:30:02
    경제
농촌진흥청은 김치 유산균의 '종'은 물론 '아종(subspecies)' 수준까지 특성을 밝히는 정량분석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농진청은 새로 개발한 기술이 종별 생태학적 특성을 한 번에 비교하는 분석법으로는 세계 최초라고 설명했습니다.

농진청은 이를 이용해 김치 유래 '락토바실러스 플란타룸' 유산균을 분석하고 아종별 특성을 밝혔습니다.

'락토바실러스 플란타룸' 유산균은 다양한 발효식품에 쓰이는 유산균으로, 아토피 완화와 주름 개선에 도움을 주고, 몸에서 항균 물질을 만들고 장내 독소를 없애는 효과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농진청은 이번 기술을 '락토바실러스 플란타룸'의 2개 아종에 적용한 결과 각각의 특이 DNA 정보를 확인했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4월 국제 과학저널 네이처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됐으며, 향후 다양한 '락토바실러스 플란타룸' 자원을 대량 발굴해 원천 기술과 산업재산권을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농진청은 기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