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 지역 호우 특보 해제…최고 100mm 더 내릴 듯
입력 2018.08.27 (13:50) 수정 2018.08.27 (13:56)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에는 대전 상황 알아봅니다.

최선중 기자, 그 곳은 비구름대가 지나가면서 호우 특보는 해제됐다고 하는데 지금 상황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중계차는 지금 대전 갑천에 나와 있는데요 오늘 정오을 기해 이 곳에 내려졌던 호우 특보는 모두 해제됐습니다만 빗줄기는 굵어졌다 가늘어졌다를 반복하며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서해 남부쪽에 있는 비구름이 북동진하면서 오늘 오후 늦게 다시 호우 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높다는 게 기상청의 설명인데요.

현재 금산과 논산 등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10~20mm 안팎의 비가 집중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내린 비의 양은 금산이 201mm로 가장 많고 서천 196, 논산 185, 부여 양화 178 대전 문화 160mm 등입니다.

국지성 호우가 쏟아지면서 충남 금산 지역을 중심으로 침수 피해도 잇따랐는데요.

금산군 추부면의 깻잎 하우스 농가의 하우스 3개 동이 침수돼 긴급 배수작업을 벌였고 금산군 군북면에서는 하천 제방 일부가 유실돼 긴급 복구 작업을 벌이는 등 대전과 금산에서 20여 건의 침수 피해가 접수됐습니다.

대전지방기상청은 비구름이 서해에서 유입되고 있어 내일까지 50~100mm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인다며 저지대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대전에서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 대전 지역 호우 특보 해제…최고 100mm 더 내릴 듯
    • 입력 2018-08-27 13:52:34
    • 수정2018-08-27 13:56:17
[앵커]

이번에는 대전 상황 알아봅니다.

최선중 기자, 그 곳은 비구름대가 지나가면서 호우 특보는 해제됐다고 하는데 지금 상황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중계차는 지금 대전 갑천에 나와 있는데요 오늘 정오을 기해 이 곳에 내려졌던 호우 특보는 모두 해제됐습니다만 빗줄기는 굵어졌다 가늘어졌다를 반복하며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서해 남부쪽에 있는 비구름이 북동진하면서 오늘 오후 늦게 다시 호우 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높다는 게 기상청의 설명인데요.

현재 금산과 논산 등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10~20mm 안팎의 비가 집중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내린 비의 양은 금산이 201mm로 가장 많고 서천 196, 논산 185, 부여 양화 178 대전 문화 160mm 등입니다.

국지성 호우가 쏟아지면서 충남 금산 지역을 중심으로 침수 피해도 잇따랐는데요.

금산군 추부면의 깻잎 하우스 농가의 하우스 3개 동이 침수돼 긴급 배수작업을 벌였고 금산군 군북면에서는 하천 제방 일부가 유실돼 긴급 복구 작업을 벌이는 등 대전과 금산에서 20여 건의 침수 피해가 접수됐습니다.

대전지방기상청은 비구름이 서해에서 유입되고 있어 내일까지 50~100mm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인다며 저지대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대전에서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