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경수, ‘대선’ 겨냥해 드루킹과 댓글 조작”…특검 수사결과 발표
입력 2018.08.27 (14:35) 수정 2018.08.27 (16:25) 사회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김경수 경남지사가 드루킹 김동원 씨와 함께 '제19대 대통령선거'를 겨냥해 8천8백만여 건의 댓글 조작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해온 특검팀은 오늘 오후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김 지사를 비롯해 모두 12명을 재판에 넘겼다고 밝혔습니다.

특검팀은 김 지사에 대해 드루킹 일당과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특검은 2016년 11월 9일 드루킹으로부터 댓글 조작 프로그램 ‘킹크랩’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을 듣고 킹크랩 초기버젼에 대한 시연회에 참관한 뒤 킹크랩의 개발과 운용을 허락했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김 지사가 댓글 조작을 허락하고 지시한 것은 19대 대선을 위해서 였다고 판단했습니다.

특검은 "김 지사는 드루킹 등과 함께 2016년 11월경부터 19대 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당선 및 이후 더불어민주당을 위해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을 이용한 선거운동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드루킹이 2016년 정당 선거 관계자로부터 2007년 대선 당시 댓글 작성 기계 200대를 구입해 효과를 많이 봤다는 얘기를 듣고, 이에 대한 대응 필요성을 느껴 김 지사에게 이를 설명했다"고 말했습니다.

킹크랩은 드루킹이 국정농단 사태로 조기 대선 가능성을 고려해 킹크랩 개발 일정을 예정보다 앞당겨 2016년 12월쯤 개발됐고, 이 당시부터 킹크랩을 통한 댓글 조작 활동이 이뤄졌다고 판단했습니다.

특검은 킹크랩을 통해 김 지사가 드루킹과 공모해 2016년 12월∼올해 2월까지 7만5천여 개 기사에 달린 댓글 118만 개에 8천800여만 번의 호감·비호감 부정클릭을 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김 지사가 드루킹에게 댓글 조작을 지시한 사실은 드루킹의 USB에 저장된 ‘201611 온라인 정보보고’와 댓글 작업과 관련된 기사 목록, 시연회에 참석한 관련자들의 진술을 통해 드러났다고 판단했습니다.

또, 김 지사가 지방선거 운동에 킹크랩을 계속 활용할 의사로 2017년 12월 드루킹 측에 센다이 총영사직을 제안했다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함께 적용했습니다.

이와 함께 특검팀은 댓글 조작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드루킹' 등 6명을 추가 기소하고, '파로스' 김 모 씨와 도 모 변호사 등 3명을 새로 기소하는 등 댓글 조작 혐의로 드루킹 일당 9명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드루킹 등에겐 9천997만 번의 댓글 조작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드루킹', '파로스', 도 변호사에 대해서는 윤 모 변호사와 함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도 별도로 기소했습니다.

이들은 2016년 총선을 앞두고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에게 불법 정치자금 5천만 원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드루킹과 도 변호사에 대해선 정치자금 기부 혐의에 관련 조사가 시작되자 돈을 전달하지 않고 가지고 있었던 것처럼 보이기 위해 허위 현금 다발 사진, 통장입금내역 및 지출내역서를 만들었다고 보고 증거위조교사 혐의도 적용했습니다.

특검팀은 또 김 지사의 의원 시절 보좌관이던 한 모 씨를 뇌물 수수 혐의로 불구속기소했습니다. 한 씨는 오사카 총영사 인사 진행 상황을 확인해달라는 등의 청탁과 함께 드루킹 측의 돈 5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한편,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고 강금원 창신섬유 회장 소유 골프장에서 지난 20101년 8월부터 2017년 5월까지 급여 명목으로 2억 8천만 원을 받은 의혹에 대해선 사건을 검찰에 이관했습니다. 또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오사카 영사 인사청탁과 관련해 도 변호사를 청와대로 불러 면담한 것에 대해서도 검찰에 사건을 넘겼습니다.
  • “김경수, ‘대선’ 겨냥해 드루킹과 댓글 조작”…특검 수사결과 발표
    • 입력 2018-08-27 14:35:31
    • 수정2018-08-27 16:25:48
    사회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김경수 경남지사가 드루킹 김동원 씨와 함께 '제19대 대통령선거'를 겨냥해 8천8백만여 건의 댓글 조작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해온 특검팀은 오늘 오후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김 지사를 비롯해 모두 12명을 재판에 넘겼다고 밝혔습니다.

특검팀은 김 지사에 대해 드루킹 일당과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특검은 2016년 11월 9일 드루킹으로부터 댓글 조작 프로그램 ‘킹크랩’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을 듣고 킹크랩 초기버젼에 대한 시연회에 참관한 뒤 킹크랩의 개발과 운용을 허락했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김 지사가 댓글 조작을 허락하고 지시한 것은 19대 대선을 위해서 였다고 판단했습니다.

특검은 "김 지사는 드루킹 등과 함께 2016년 11월경부터 19대 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당선 및 이후 더불어민주당을 위해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을 이용한 선거운동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드루킹이 2016년 정당 선거 관계자로부터 2007년 대선 당시 댓글 작성 기계 200대를 구입해 효과를 많이 봤다는 얘기를 듣고, 이에 대한 대응 필요성을 느껴 김 지사에게 이를 설명했다"고 말했습니다.

킹크랩은 드루킹이 국정농단 사태로 조기 대선 가능성을 고려해 킹크랩 개발 일정을 예정보다 앞당겨 2016년 12월쯤 개발됐고, 이 당시부터 킹크랩을 통한 댓글 조작 활동이 이뤄졌다고 판단했습니다.

특검은 킹크랩을 통해 김 지사가 드루킹과 공모해 2016년 12월∼올해 2월까지 7만5천여 개 기사에 달린 댓글 118만 개에 8천800여만 번의 호감·비호감 부정클릭을 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김 지사가 드루킹에게 댓글 조작을 지시한 사실은 드루킹의 USB에 저장된 ‘201611 온라인 정보보고’와 댓글 작업과 관련된 기사 목록, 시연회에 참석한 관련자들의 진술을 통해 드러났다고 판단했습니다.

또, 김 지사가 지방선거 운동에 킹크랩을 계속 활용할 의사로 2017년 12월 드루킹 측에 센다이 총영사직을 제안했다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함께 적용했습니다.

이와 함께 특검팀은 댓글 조작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드루킹' 등 6명을 추가 기소하고, '파로스' 김 모 씨와 도 모 변호사 등 3명을 새로 기소하는 등 댓글 조작 혐의로 드루킹 일당 9명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드루킹 등에겐 9천997만 번의 댓글 조작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드루킹', '파로스', 도 변호사에 대해서는 윤 모 변호사와 함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도 별도로 기소했습니다.

이들은 2016년 총선을 앞두고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에게 불법 정치자금 5천만 원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드루킹과 도 변호사에 대해선 정치자금 기부 혐의에 관련 조사가 시작되자 돈을 전달하지 않고 가지고 있었던 것처럼 보이기 위해 허위 현금 다발 사진, 통장입금내역 및 지출내역서를 만들었다고 보고 증거위조교사 혐의도 적용했습니다.

특검팀은 또 김 지사의 의원 시절 보좌관이던 한 모 씨를 뇌물 수수 혐의로 불구속기소했습니다. 한 씨는 오사카 총영사 인사 진행 상황을 확인해달라는 등의 청탁과 함께 드루킹 측의 돈 5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한편,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고 강금원 창신섬유 회장 소유 골프장에서 지난 20101년 8월부터 2017년 5월까지 급여 명목으로 2억 8천만 원을 받은 의혹에 대해선 사건을 검찰에 이관했습니다. 또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오사카 영사 인사청탁과 관련해 도 변호사를 청와대로 불러 면담한 것에 대해서도 검찰에 사건을 넘겼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