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필리핀 세부서 20대 한국인 총격으로 사망
입력 2018.08.27 (15:50) 수정 2018.08.27 (15:53) 정치
필리핀 세부에서 20대 한국인 남성이 총격을 받아 숨졌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지시간으로 어제(26일) 오후 6시 17분쯤 필리핀 세부시 소재 프린스코트 모텔 2층 복도에서 우리 국민 20대 남성이 권총을 맞고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피해자는 머리·가슴 등에 8발의 총상을 입고 현장에서 숨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필리핀 수사 당국은 모텔 경비원으로부터 사건을 최초로 신고받은 직후 목격자를 확보하는 등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현지 수사 당국은 필리핀인 한 명을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했으며, 신속한 검거에 주력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외교부는 "주세부 총영사관은 사건 인지 직후 담당 영사 및 코리안 데스크에 파견 근무 중인 한국인 경찰관을 사건 현장에 파견해 필리핀 수사 당국과 긴밀히 공조하는 한편, 사건에 대한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요청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국내 체류 중인 피해자의 유가족에 연락해 유가족의 신속한 필리핀 입국 및 국내로의 시신 운구 준비 등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제공했다"고 덧붙였습니다.
  • 필리핀 세부서 20대 한국인 총격으로 사망
    • 입력 2018-08-27 15:50:49
    • 수정2018-08-27 15:53:36
    정치
필리핀 세부에서 20대 한국인 남성이 총격을 받아 숨졌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지시간으로 어제(26일) 오후 6시 17분쯤 필리핀 세부시 소재 프린스코트 모텔 2층 복도에서 우리 국민 20대 남성이 권총을 맞고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피해자는 머리·가슴 등에 8발의 총상을 입고 현장에서 숨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필리핀 수사 당국은 모텔 경비원으로부터 사건을 최초로 신고받은 직후 목격자를 확보하는 등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현지 수사 당국은 필리핀인 한 명을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했으며, 신속한 검거에 주력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외교부는 "주세부 총영사관은 사건 인지 직후 담당 영사 및 코리안 데스크에 파견 근무 중인 한국인 경찰관을 사건 현장에 파견해 필리핀 수사 당국과 긴밀히 공조하는 한편, 사건에 대한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요청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국내 체류 중인 피해자의 유가족에 연락해 유가족의 신속한 필리핀 입국 및 국내로의 시신 운구 준비 등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제공했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