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학 총학 연대 “학내 성폭력 사건 처리에 학생 참여 보장해야”
입력 2018.08.27 (16:27) 수정 2018.08.27 (16:29) 사회
대학 총학생회 연대 단체에서 학내 권력형 성폭력 문제 해결을 위해 교육부가 학생들과 다시 논의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는 오늘(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생이 당사자인 사건에서조차 학생들은 논의에 포함되지 못하고 심지어 결과를 전달받지도 못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교육 분야 성희롱 성폭력 근절 추진단'에서 지난 5월 말 권고안을 제시했지만, 지난 14일 교육부가 발표한 '교원 성비위 징계제도 개선 추진안'에는 권고안의 핵심 내용이 대부분 빠져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권고안에는 대학 내 성폭력 전담기구 마련, 심의·조사위원회의 학생 참여, 피해 학생 보호기구의 처리 절차 개선, 추가 피해 예방을 위한 방책 마련 등의 내용이 명시됐지만 교육부 추진안에는 포함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는 "핵심이 빠진 이번 교육부 추진안만으로는 대학 내 권력형 성폭력 문제를 해결할 수 없으며 해당 위력 관계에 놓인 학생들과 반드시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학내 인권전담기구 조직 확충, 교원 징계 현황·결과 공개, 교육부-대학생 면담 및 제도개선 과정에 대한 학생 참여 등을 요구했습니다.

신예찬 서울예대 총학생회장은 "용기를 낸 학생들 덕분에 불미스러운 사건들이 수면위로 드러났지만, 학교에서는 사건 해결과정을 학생에게 알리지 않았고, 그 과정에 참여시키지도 않았다"며 "학생 참여를 막는다면 대학의 미래는 암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대학 총학 연대 “학내 성폭력 사건 처리에 학생 참여 보장해야”
    • 입력 2018-08-27 16:27:15
    • 수정2018-08-27 16:29:27
    사회
대학 총학생회 연대 단체에서 학내 권력형 성폭력 문제 해결을 위해 교육부가 학생들과 다시 논의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는 오늘(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생이 당사자인 사건에서조차 학생들은 논의에 포함되지 못하고 심지어 결과를 전달받지도 못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교육 분야 성희롱 성폭력 근절 추진단'에서 지난 5월 말 권고안을 제시했지만, 지난 14일 교육부가 발표한 '교원 성비위 징계제도 개선 추진안'에는 권고안의 핵심 내용이 대부분 빠져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권고안에는 대학 내 성폭력 전담기구 마련, 심의·조사위원회의 학생 참여, 피해 학생 보호기구의 처리 절차 개선, 추가 피해 예방을 위한 방책 마련 등의 내용이 명시됐지만 교육부 추진안에는 포함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는 "핵심이 빠진 이번 교육부 추진안만으로는 대학 내 권력형 성폭력 문제를 해결할 수 없으며 해당 위력 관계에 놓인 학생들과 반드시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학내 인권전담기구 조직 확충, 교원 징계 현황·결과 공개, 교육부-대학생 면담 및 제도개선 과정에 대한 학생 참여 등을 요구했습니다.

신예찬 서울예대 총학생회장은 "용기를 낸 학생들 덕분에 불미스러운 사건들이 수면위로 드러났지만, 학교에서는 사건 해결과정을 학생에게 알리지 않았고, 그 과정에 참여시키지도 않았다"며 "학생 참여를 막는다면 대학의 미래는 암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