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영상] ‘4강행 1등 공신’ 황의조 인터뷰
입력 2018.08.27 (20:49) 수정 2018.08.27 (21:00) 국가대표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황의조(26·감바 오사카)가 경기 내내 특급 활약을 펼쳤다.

황의조 선수는 준결승을 확정지은 직후 KBS와의 인터뷰에서 "선수들이 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침착하게 경기를 풀어나가려고 한 게 기회였다"며 "모두 하나가 되어 경기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학범 감독이 경기 직후 눈시울을 붉혔다는 기자의 질문에 대해 "감독님이 준비한 대로 선수들이 잘 풀어나갔다"며 고마움을 표현했다.

황의조 선수는 "역전을 당했지만, 재역전을 한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 [영상] ‘4강행 1등 공신’ 황의조 인터뷰
    • 입력 2018-08-27 20:49:41
    • 수정2018-08-27 21:00:42
    국가대표팀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황의조(26·감바 오사카)가 경기 내내 특급 활약을 펼쳤다.

황의조 선수는 준결승을 확정지은 직후 KBS와의 인터뷰에서 "선수들이 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침착하게 경기를 풀어나가려고 한 게 기회였다"며 "모두 하나가 되어 경기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학범 감독이 경기 직후 눈시울을 붉혔다는 기자의 질문에 대해 "감독님이 준비한 대로 선수들이 잘 풀어나갔다"며 고마움을 표현했다.

황의조 선수는 "역전을 당했지만, 재역전을 한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