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중호우로 수도권 피해 확대…1천4백여곳 침수·이재민 140여명
입력 2018.08.30 (00:45) 수정 2018.08.30 (00:57) 사회
집중호우가 사흘째 계속되면서 피해 규모도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어제(29일) 오후 11시 기준 전국에서 98가구 148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서울 은평구 32가구 39명과 경기 포천 4가구 9명은 집에 돌아가지 못하고 인근 주민센터와 마을회관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대전 유성과 경기 고양, 강원 철원에서도 110여명이 인근 숙박업소와 마을회관 등으로 대피했습니다.

서울 388곳, 인천 167곳, 경기 568곳 등 1천437곳의 상가와 주택이 침수 피해를 봤고 110곳에서 석축과 담장이 무너졌습니다.

김포공항에서 국제선 1편과 국내선 8편이 결항했고 인천공항에서는 여객기 3편과 화물기 1편이 회항했습니다.

국립공원은 북한산과 설악산, 오대산 등 3개 공원에서 121개 탐방로가 통제 중 입니다.

계속되는 비로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인천, 경기, 강원 일부 지역에 산사태 경보가, 서울과 인천, 경기, 강원 일부 지역에는 산사태 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연천 사량교(한탄강)와 파주 비룡대교(임진강), 연천(한탄강 인근), 남양주 진관교(왕숙천)에는 홍수주의보가 내려진 상태입니다.

20개 다목적댐 저수율은 평균 58.2%로 예년의 104.3% 수준까지 올라간 상태로, 현재 팔당댐 등 6개 댐이 수위조절을 위해 물을 방류하고 있습니다.

밤사이 비가 계속될 것으로 예보된 가운데 행안부는 어제 오후 9시 김부겸 장관 주재로 경기 북부지역 피해 현황과 대처 상황을 점검했습니다. 또 산사태와 하천범람, 홍수 등에 철저한 대비를 할 것을 각 지자체에 지시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집중호우로 수도권 피해 확대…1천4백여곳 침수·이재민 140여명
    • 입력 2018-08-30 00:45:27
    • 수정2018-08-30 00:57:43
    사회
집중호우가 사흘째 계속되면서 피해 규모도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어제(29일) 오후 11시 기준 전국에서 98가구 148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서울 은평구 32가구 39명과 경기 포천 4가구 9명은 집에 돌아가지 못하고 인근 주민센터와 마을회관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대전 유성과 경기 고양, 강원 철원에서도 110여명이 인근 숙박업소와 마을회관 등으로 대피했습니다.

서울 388곳, 인천 167곳, 경기 568곳 등 1천437곳의 상가와 주택이 침수 피해를 봤고 110곳에서 석축과 담장이 무너졌습니다.

김포공항에서 국제선 1편과 국내선 8편이 결항했고 인천공항에서는 여객기 3편과 화물기 1편이 회항했습니다.

국립공원은 북한산과 설악산, 오대산 등 3개 공원에서 121개 탐방로가 통제 중 입니다.

계속되는 비로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인천, 경기, 강원 일부 지역에 산사태 경보가, 서울과 인천, 경기, 강원 일부 지역에는 산사태 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연천 사량교(한탄강)와 파주 비룡대교(임진강), 연천(한탄강 인근), 남양주 진관교(왕숙천)에는 홍수주의보가 내려진 상태입니다.

20개 다목적댐 저수율은 평균 58.2%로 예년의 104.3% 수준까지 올라간 상태로, 현재 팔당댐 등 6개 댐이 수위조절을 위해 물을 방류하고 있습니다.

밤사이 비가 계속될 것으로 예보된 가운데 행안부는 어제 오후 9시 김부겸 장관 주재로 경기 북부지역 피해 현황과 대처 상황을 점검했습니다. 또 산사태와 하천범람, 홍수 등에 철저한 대비를 할 것을 각 지자체에 지시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