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국무부, ‘한미균열 보도’에 “부풀려져 있다”
입력 2018.08.30 (06:39) 국제
미국 국무부는 29일(현지시간) 최근 대북 문제를 둘러싼 한미 간 균열 보도에 대해 "부풀려져 있다"고 밝혔습니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미국과 한미 관계에 균열이 있다고 주장하는 일부 보도를 봤는데, 그야말로 부풀려진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실제 현실은 그렇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또 "우리는 한국과 긴밀하게 조율하고 있다"며 "우리는 한국과 일본, 그리고 다른 여러 나라의 지원이 없었다면 북한과 대화를 하는 이 지점까지 도달할 수 없었을 것이다. 이들 두 핵심 동맹(한국과 일본)은 우리가 현재 위치에 도달하도록 도왔다"고 설명했습니다.

나워트 대변인은 "우리가 다른 종류의 정책 이슈들에 대해 작은 의견불일치가 있을 수 있지만, 이 모든 이야기는 단지 부풀려진 것이다"며 "우리는 긴밀하게 조율하고 있고 이들 나라와 훌륭한 관계를 갖고 있으며, 항상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美국무부, ‘한미균열 보도’에 “부풀려져 있다”
    • 입력 2018-08-30 06:39:07
    국제
미국 국무부는 29일(현지시간) 최근 대북 문제를 둘러싼 한미 간 균열 보도에 대해 "부풀려져 있다"고 밝혔습니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미국과 한미 관계에 균열이 있다고 주장하는 일부 보도를 봤는데, 그야말로 부풀려진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실제 현실은 그렇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또 "우리는 한국과 긴밀하게 조율하고 있다"며 "우리는 한국과 일본, 그리고 다른 여러 나라의 지원이 없었다면 북한과 대화를 하는 이 지점까지 도달할 수 없었을 것이다. 이들 두 핵심 동맹(한국과 일본)은 우리가 현재 위치에 도달하도록 도왔다"고 설명했습니다.

나워트 대변인은 "우리가 다른 종류의 정책 이슈들에 대해 작은 의견불일치가 있을 수 있지만, 이 모든 이야기는 단지 부풀려진 것이다"며 "우리는 긴밀하게 조율하고 있고 이들 나라와 훌륭한 관계를 갖고 있으며, 항상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