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물량 떠넘기기·경쟁 출점…본사 갑질에 가맹점주 ‘속앓이’
입력 2018.08.30 (07:26) 수정 2018.08.30 (07:3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프랜차이즈 매장을 운영하는 소상공인들이 본사의 과도한 영업으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필요한 판매 물량보다 더 많은 양의 제품을 떠안거나, 출혈경쟁에 휩쓸려 손해를 안기도 하는데요.

그 실태를 윤지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유명 프랜차이즈 제과점의 영업사원이 가맹점주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입니다.

자신의 "영업 실적이 부족해 허락 없이 주문을 넣었다"며, 추가 주문 목록과 함께 "죄송하다"고 적혀 있습니다.

[가맹점주/음성변조 : "'왜 이거 넣었냐. 난 이거 필요 없으니까 빼라' 얘기를 해도 '사장님 너무 죄송하다, 이미 주문이 들어간 거니까'라고…."]

본사는 "점주가 동의를 해야 주문이 완료되는 시스템이어서 일방적 떠넘기기는 불가능하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나 영업사원이 연휴 등 행사철에 일단 물량을 더 많이 넣었다가, 팔지 못하면 반품시키는 식으로 진행해왔다는 게 영업사원 얘기입니다.

[前 영업사원/음성변조 : "동의를 해야 점주가 주문한 것도 나갈 수 있는 상황이다보니 (점주들이) 울며 겨자먹기로 영업사원 주문에 동의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인 거죠."]

점주들은 본사의 치열한 자리 싸움에 속앓이를 하기도 합니다.

8년 동안 파리바게트를 운영하다 지난해 뚜레주르로 바뀐 이 빵집.

바로 길 건너에 본사가 투자한 새로운 파리바게트가 들어섰습니다.

[가맹점주 : "인근(파리바게트) 점포도 얼마 떨어져 있지 않아서 (의아했죠.) 매출은 거의 40% 정도는 떨어진 거 같아요."]

상권은 하난데 빵집이 난립하다보니, 수익을 나눠가질 수 밖에 없는 구조입니다.

점주는 손해를 볼 수밖에 없습니다.

[가맹점주 : "식빵 원가를 제가 알거든요. 1600원, 1700원 정도 되는데 그걸 (경쟁점포가) 1000원에 판매하는 거예요. 마이너스 행사를 계속하는 거죠."]

개인 빵집이 아닌 프랜차이즈 빵집끼리는 근접출점이 가능해, 브랜드 갈아타기와 추가 출점의 악순환이 되풀이되고 있는 겁니다.

가맹점주의 단체교섭권 강화 등 본사 간의 과당경쟁 속에서 소상공인을 보호하기 위한 촘촘한 지원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 물량 떠넘기기·경쟁 출점…본사 갑질에 가맹점주 ‘속앓이’
    • 입력 2018-08-30 07:35:12
    • 수정2018-08-30 07:39:24
    뉴스광장
[앵커]

프랜차이즈 매장을 운영하는 소상공인들이 본사의 과도한 영업으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필요한 판매 물량보다 더 많은 양의 제품을 떠안거나, 출혈경쟁에 휩쓸려 손해를 안기도 하는데요.

그 실태를 윤지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유명 프랜차이즈 제과점의 영업사원이 가맹점주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입니다.

자신의 "영업 실적이 부족해 허락 없이 주문을 넣었다"며, 추가 주문 목록과 함께 "죄송하다"고 적혀 있습니다.

[가맹점주/음성변조 : "'왜 이거 넣었냐. 난 이거 필요 없으니까 빼라' 얘기를 해도 '사장님 너무 죄송하다, 이미 주문이 들어간 거니까'라고…."]

본사는 "점주가 동의를 해야 주문이 완료되는 시스템이어서 일방적 떠넘기기는 불가능하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나 영업사원이 연휴 등 행사철에 일단 물량을 더 많이 넣었다가, 팔지 못하면 반품시키는 식으로 진행해왔다는 게 영업사원 얘기입니다.

[前 영업사원/음성변조 : "동의를 해야 점주가 주문한 것도 나갈 수 있는 상황이다보니 (점주들이) 울며 겨자먹기로 영업사원 주문에 동의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인 거죠."]

점주들은 본사의 치열한 자리 싸움에 속앓이를 하기도 합니다.

8년 동안 파리바게트를 운영하다 지난해 뚜레주르로 바뀐 이 빵집.

바로 길 건너에 본사가 투자한 새로운 파리바게트가 들어섰습니다.

[가맹점주 : "인근(파리바게트) 점포도 얼마 떨어져 있지 않아서 (의아했죠.) 매출은 거의 40% 정도는 떨어진 거 같아요."]

상권은 하난데 빵집이 난립하다보니, 수익을 나눠가질 수 밖에 없는 구조입니다.

점주는 손해를 볼 수밖에 없습니다.

[가맹점주 : "식빵 원가를 제가 알거든요. 1600원, 1700원 정도 되는데 그걸 (경쟁점포가) 1000원에 판매하는 거예요. 마이너스 행사를 계속하는 거죠."]

개인 빵집이 아닌 프랜차이즈 빵집끼리는 근접출점이 가능해, 브랜드 갈아타기와 추가 출점의 악순환이 되풀이되고 있는 겁니다.

가맹점주의 단체교섭권 강화 등 본사 간의 과당경쟁 속에서 소상공인을 보호하기 위한 촘촘한 지원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