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비심리에 이어…기업 체감경기도 1년 반 만에 최저
입력 2018.08.30 (08:36) 수정 2018.08.30 (08:41) 경제
소비심리가 17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데 이어 기업 체감경기지수가 18개월 만에 최저를 기록했습니다.

한국은행이 오늘(30일) 발표한 '2018년 8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를 보면 전체 산업의 업황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74로 한 달 전보다 1포인트 하락했습니다. 이는 지난해 2월 이후 최저점입니다.

업황 BSI는 기업이 인식하는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지표로, 기준치인 100 미만이면 경기를 비관하는 기업이 좋게 인식하는 기업보다 많다는 뜻입니다. 업황 BSI는 올해 5월 81에서 매달 떨어지고 있습니다.

이번 달 소비자심리지수(CCSI)가 1년 5개월 만에 가장 악화한 데 이어 기업 체감경기도 비슷한 움직임을 보이는 셈입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업황 BSI가 73으로 1포인트 떨어졌고, 스마트폰 판매 부진 때문에 전자영상통신장비에서 4포인트 떨어져 81을 기록했습니다.

제조업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은 80으로 3포인트 상승했지만 중소기업 6포인트 떨어져 66으로 나타났습니다. 비제조업 업황 BSI는 74로 2포인트 하락했습니다.

한은은 "소비심리가 부진하고 경쟁이 심화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반면 현재 체감경기와 달리 기업들의 경기 전망은 밝아졌습니다. 다음 달 전체 산업의 업황전망 BSI는 77로 4포인트 올랐습니다. 업황전망 BSI가 오른 것은 3개월 만입니다.

BSI에 소비자동향지수(CSI)를 합쳐 산출한 경제심리지수(ESI)는 지난달보다 1.2포인트 오른 94.3을 나타냈습니다.
  • 소비심리에 이어…기업 체감경기도 1년 반 만에 최저
    • 입력 2018-08-30 08:36:36
    • 수정2018-08-30 08:41:49
    경제
소비심리가 17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데 이어 기업 체감경기지수가 18개월 만에 최저를 기록했습니다.

한국은행이 오늘(30일) 발표한 '2018년 8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를 보면 전체 산업의 업황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74로 한 달 전보다 1포인트 하락했습니다. 이는 지난해 2월 이후 최저점입니다.

업황 BSI는 기업이 인식하는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지표로, 기준치인 100 미만이면 경기를 비관하는 기업이 좋게 인식하는 기업보다 많다는 뜻입니다. 업황 BSI는 올해 5월 81에서 매달 떨어지고 있습니다.

이번 달 소비자심리지수(CCSI)가 1년 5개월 만에 가장 악화한 데 이어 기업 체감경기도 비슷한 움직임을 보이는 셈입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업황 BSI가 73으로 1포인트 떨어졌고, 스마트폰 판매 부진 때문에 전자영상통신장비에서 4포인트 떨어져 81을 기록했습니다.

제조업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은 80으로 3포인트 상승했지만 중소기업 6포인트 떨어져 66으로 나타났습니다. 비제조업 업황 BSI는 74로 2포인트 하락했습니다.

한은은 "소비심리가 부진하고 경쟁이 심화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반면 현재 체감경기와 달리 기업들의 경기 전망은 밝아졌습니다. 다음 달 전체 산업의 업황전망 BSI는 77로 4포인트 올랐습니다. 업황전망 BSI가 오른 것은 3개월 만입니다.

BSI에 소비자동향지수(CSI)를 합쳐 산출한 경제심리지수(ESI)는 지난달보다 1.2포인트 오른 94.3을 나타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