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엔기구 지난 1년간 강제실종 66건 정보 요청에도 北 무응답”
입력 2018.08.30 (09:07) 수정 2018.08.30 (09:08) 정치
유엔기구가 지난 1년간 북한에 의한 강제실종 의심 사례 66건에 대한 정보를 공식 요청했지만, 북한 당국이 응답하지 않았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오늘(30일) 보도했습니다.

유엔 산하 강제적·비자발적 실종에 관한 실무그룹은 '세계 강제실종 희생자의 날'(8월 30일)을 하루 앞두고 공개한 연례보고서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하는 문제를 고려해달라고 재차 촉구했습니다.

특히 실무그룹은 보고서에서 지난해 5월부터 1년간 북한에 의해 강제실종된 것으로 의심되는 사건 66건을 접수하고 북한 당국에 해당 사건들에 대한 조사 협조를 요청했지만, 답변이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1980년 실무그룹이 설립된 이후 북한에 의한 강제실종 의심 사건으로 접수된 것은 총 233건이지만, 실무그룹의 정보 제공 요청에 대해 북한은 매년 "강제실종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답변을 되풀이해왔습니다.

북한에 의한 강제실종 사건으로는 6·25 전쟁 시기 납북자와 KAL기 피랍 언론인, 중국에서 강제북송된 후 실종된 탈북자 등이 대표적인 사례로 꼽힙니다.

실무그룹의 이번 연례보고서는 현지시간으로 다음 달 10∼28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돼 논의될 예정입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유엔기구 지난 1년간 강제실종 66건 정보 요청에도 北 무응답”
    • 입력 2018-08-30 09:07:04
    • 수정2018-08-30 09:08:53
    정치
유엔기구가 지난 1년간 북한에 의한 강제실종 의심 사례 66건에 대한 정보를 공식 요청했지만, 북한 당국이 응답하지 않았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오늘(30일) 보도했습니다.

유엔 산하 강제적·비자발적 실종에 관한 실무그룹은 '세계 강제실종 희생자의 날'(8월 30일)을 하루 앞두고 공개한 연례보고서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하는 문제를 고려해달라고 재차 촉구했습니다.

특히 실무그룹은 보고서에서 지난해 5월부터 1년간 북한에 의해 강제실종된 것으로 의심되는 사건 66건을 접수하고 북한 당국에 해당 사건들에 대한 조사 협조를 요청했지만, 답변이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1980년 실무그룹이 설립된 이후 북한에 의한 강제실종 의심 사건으로 접수된 것은 총 233건이지만, 실무그룹의 정보 제공 요청에 대해 북한은 매년 "강제실종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답변을 되풀이해왔습니다.

북한에 의한 강제실종 사건으로는 6·25 전쟁 시기 납북자와 KAL기 피랍 언론인, 중국에서 강제북송된 후 실종된 탈북자 등이 대표적인 사례로 꼽힙니다.

실무그룹의 이번 연례보고서는 현지시간으로 다음 달 10∼28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돼 논의될 예정입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