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공공 도서관 어린이 출입 금지 ‘논란’
입력 2018.08.30 (09:47) 수정 2018.08.30 (09:5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광둥 성 선전의 한 공공 도서관이 14살 이하 어린이의 출입을 금지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지난 2007년에 설립된 '선전 대학가 도서관'은 중국 최초로 대학 도서관과 공공 도서관을 결합한 도서관입니다.

교수와 대학생, 사회 각 분야 전문가들을 위한 서적이 주로 비치되어 있습니다.

규모가 크고 실내가 쾌적해 방학만 되면 어린 자녀를 데리고 와 시간을 보내는 학부모들도 많은데요.

하지만 아이들이 도서관에서 시끄럽게 떠들고 뛰어다녀 방해된다는 민원이 끊이질 않았습니다.

도서관 측은 어쩔 수 없이 14살 이하 어린이의 출입을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란톈양/선전 대학가 도서관 관계자 : "가구나 공간 배치 등을 성인 기준으로 했기 때문에 어린이들이 도서관에서 활동하다 안전사고가 발생할 우려도 있습니다."]

독서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며 크게 반기는 어른들도 있지만 도서관 측의 지나친 '관리 편의주의'라고 지적하는 의견도 많습니다.

전문가는 공공 도서관인 만큼 어린이들의 특성에 맞게 도서관 서비스를 다양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 中 공공 도서관 어린이 출입 금지 ‘논란’
    • 입력 2018-08-30 09:48:40
    • 수정2018-08-30 09:51:46
    930뉴스
광둥 성 선전의 한 공공 도서관이 14살 이하 어린이의 출입을 금지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지난 2007년에 설립된 '선전 대학가 도서관'은 중국 최초로 대학 도서관과 공공 도서관을 결합한 도서관입니다.

교수와 대학생, 사회 각 분야 전문가들을 위한 서적이 주로 비치되어 있습니다.

규모가 크고 실내가 쾌적해 방학만 되면 어린 자녀를 데리고 와 시간을 보내는 학부모들도 많은데요.

하지만 아이들이 도서관에서 시끄럽게 떠들고 뛰어다녀 방해된다는 민원이 끊이질 않았습니다.

도서관 측은 어쩔 수 없이 14살 이하 어린이의 출입을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란톈양/선전 대학가 도서관 관계자 : "가구나 공간 배치 등을 성인 기준으로 했기 때문에 어린이들이 도서관에서 활동하다 안전사고가 발생할 우려도 있습니다."]

독서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며 크게 반기는 어른들도 있지만 도서관 측의 지나친 '관리 편의주의'라고 지적하는 의견도 많습니다.

전문가는 공공 도서관인 만큼 어린이들의 특성에 맞게 도서관 서비스를 다양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