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서빈, 박하나 있는 FN엔터와 전속계약
입력 2018.08.30 (09:59) 수정 2018.08.30 (10:00) 연합뉴스
배우 백윤식의 아들이자 백도빈의 동생인 백서빈이 FN엔터테인먼트에 새 둥지를 틀었다.

FN엔터테인먼트는 "최근 백서빈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앞으로 새 식구로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30일 밝혔다.

백서빈은 2011년 SBS TV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로 데뷔한 후 드라마 '노크', '쓰리데이즈', '내일도 칸타빌레', '초인시대' 등과 영화 '산상수훈'에 출연했다. 특히 지난해 영화 '산상수훈'으로는 러시아 소치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백서빈은 '산상수훈'을 연출한 대해스님을 주인공으로 CNN에서 제작 중인 다큐멘터리 부문 출품작의 인터뷰를 맡아 다시 한번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백서빈, 박하나 있는 FN엔터와 전속계약
    • 입력 2018-08-30 09:59:00
    • 수정2018-08-30 10:00:55
    연합뉴스
배우 백윤식의 아들이자 백도빈의 동생인 백서빈이 FN엔터테인먼트에 새 둥지를 틀었다.

FN엔터테인먼트는 "최근 백서빈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앞으로 새 식구로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30일 밝혔다.

백서빈은 2011년 SBS TV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로 데뷔한 후 드라마 '노크', '쓰리데이즈', '내일도 칸타빌레', '초인시대' 등과 영화 '산상수훈'에 출연했다. 특히 지난해 영화 '산상수훈'으로는 러시아 소치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백서빈은 '산상수훈'을 연출한 대해스님을 주인공으로 CNN에서 제작 중인 다큐멘터리 부문 출품작의 인터뷰를 맡아 다시 한번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