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북철도 공동조사 위한 열차 운행, 유엔사 불허로 일단 무산
입력 2018.08.30 (10:24) 수정 2018.08.30 (11:31) 정치
남북이 공동으로 열차를 운행하며 경의선 철도의 북측 구간을 조사하려던 계획이 유엔군사령부(유엔사)의 불허로 인해 일단 무산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남북은 지난 22일부터 27일까지 서울에서 출발한 남측 열차를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신의주까지 운행하는 방식으로 북측 철도 상황에 대한 공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유엔사는 이에 대해 통행계획 통보시한을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로 남측 인원과 열차의 군사분계선 통행계획을 승인하지 않았습니다.

군사분계선 통행계획은 48시간 전에 유엔사에 통보해야 하지만, 우리 당국은 북측과의 협의가 지연되면서 직전에 이를 유엔사에 알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유엔사는 오늘 기자들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유엔사는 한국 정부와의 협조하에 23일 개성∼문산 간 철로를 통한 정부 관계자의 북한 방문 요청을 승인하지 못한다고 정중히 양해를 구했고 동시에 방문과 관련된 정확한 세부사항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유엔사는 이어 "유엔사 지휘부는 정전 협정을 준수하고 현재의 외교적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 정부 관계자와 지속해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유엔사가 지금까지 사전 통보 규정을 융통성 있게 적용해 왔기 때문에 이번 승인 불허가 이례적이라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남북이 경제협력에 속도를 내는 데 대한 미국 측의 불만이 반영됐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남북 통행에 있어서 시한을 이유로 유엔사가 통보를 불허한 적은 한 번도 없습니다. 유엔사는 우리측에 통상 통행 계획에 포함되는 인원과 일정, 열차 정보 외에도 남북 철도 공동 현지조사의 전반적인 계획에 대한 세부사항을 추가적으로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당국자는 철도 공동조사 일정과 관련해 "미국 및 북한과 긴밀히 협의 중"이라며 이 사업을 "대북제재 틀안에서 유관국들과 협의해 나가며 추진해 나간다는 입장 아래 유관국과의 소통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남북은 지난 4월 27일 열린 정상회담에서 '동해선 및 경의선 철도 연결과 현대화'에 합의한 뒤 지난달 20일과 24일 두 차례에 걸쳐 남북 연결구간에 대해 점검을 마쳤습니다.

남북은 지난 6월 경의선 철도 북측 구간에 대한 공동조사를 합의했고 이달말 북측 구간에 대한 조사를 하기로 예정돼 있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5일 광복절 축사를 통해 "철도와 도로의 연결은 한반도 공동번영의 시작"이라며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철도·도로 연결은 올해 안에 착공식을 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남북철도 공동조사 위한 열차 운행, 유엔사 불허로 일단 무산
    • 입력 2018-08-30 10:24:54
    • 수정2018-08-30 11:31:57
    정치
남북이 공동으로 열차를 운행하며 경의선 철도의 북측 구간을 조사하려던 계획이 유엔군사령부(유엔사)의 불허로 인해 일단 무산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남북은 지난 22일부터 27일까지 서울에서 출발한 남측 열차를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신의주까지 운행하는 방식으로 북측 철도 상황에 대한 공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유엔사는 이에 대해 통행계획 통보시한을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로 남측 인원과 열차의 군사분계선 통행계획을 승인하지 않았습니다.

군사분계선 통행계획은 48시간 전에 유엔사에 통보해야 하지만, 우리 당국은 북측과의 협의가 지연되면서 직전에 이를 유엔사에 알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유엔사는 오늘 기자들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유엔사는 한국 정부와의 협조하에 23일 개성∼문산 간 철로를 통한 정부 관계자의 북한 방문 요청을 승인하지 못한다고 정중히 양해를 구했고 동시에 방문과 관련된 정확한 세부사항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유엔사는 이어 "유엔사 지휘부는 정전 협정을 준수하고 현재의 외교적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 정부 관계자와 지속해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유엔사가 지금까지 사전 통보 규정을 융통성 있게 적용해 왔기 때문에 이번 승인 불허가 이례적이라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남북이 경제협력에 속도를 내는 데 대한 미국 측의 불만이 반영됐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남북 통행에 있어서 시한을 이유로 유엔사가 통보를 불허한 적은 한 번도 없습니다. 유엔사는 우리측에 통상 통행 계획에 포함되는 인원과 일정, 열차 정보 외에도 남북 철도 공동 현지조사의 전반적인 계획에 대한 세부사항을 추가적으로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당국자는 철도 공동조사 일정과 관련해 "미국 및 북한과 긴밀히 협의 중"이라며 이 사업을 "대북제재 틀안에서 유관국들과 협의해 나가며 추진해 나간다는 입장 아래 유관국과의 소통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남북은 지난 4월 27일 열린 정상회담에서 '동해선 및 경의선 철도 연결과 현대화'에 합의한 뒤 지난달 20일과 24일 두 차례에 걸쳐 남북 연결구간에 대해 점검을 마쳤습니다.

남북은 지난 6월 경의선 철도 북측 구간에 대한 공동조사를 합의했고 이달말 북측 구간에 대한 조사를 하기로 예정돼 있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5일 광복절 축사를 통해 "철도와 도로의 연결은 한반도 공동번영의 시작"이라며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철도·도로 연결은 올해 안에 착공식을 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