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상원, 사이버공격 제재 법안 발의…“北, 가장 큰 위협”
입력 2018.08.30 (10:57) 수정 2018.08.30 (10:59) 정치
미 하원에 이어 상원에서도 사이버 공격 제재 법안이 발의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오늘(30일) 보도했습니다.

VOA에 따르면 지난 23일 상원에서 발의된 '사이버 억지와 대응 법안'은 사이버 공격을 지원하는 제3국의 개인과 기업에 제재를 부과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습니다.

법안은 지난 2월 상원 정보위 청문회에 출석한 국가정보국장의 발언을 인용해 러시아, 중국, 이란, 북한이 2019년에 미국에 대한 가장 큰 사이버 위협이 될 것이라고 명시했습니다.

또 북한이 지난해 발생한 사이버 공격 '워너크라이' 사태의 배후로 지목됐으며, 당시 전 세계 150여 개국에 걸쳐 컴퓨터 시스템 30만 대 이상이 감염됐다는 내용도 지적하고 있습니다.

해당 법안은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인 코리 가드너 공화당 상원의원과 크리스 쿤스 민주당 상원의원이 공동 발의했습니다.

이는 앞서 하원에서 상정된 '사이버 억지와 대응 법안'과도 내용이 거의 동일하다고 VOA는 전했습니다. 하원 법안의 경우 6월 말 하원 외교위를 통과해 현재 본회의 표결만 남긴 상태입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 美상원, 사이버공격 제재 법안 발의…“北, 가장 큰 위협”
    • 입력 2018-08-30 10:57:16
    • 수정2018-08-30 10:59:13
    정치
미 하원에 이어 상원에서도 사이버 공격 제재 법안이 발의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오늘(30일) 보도했습니다.

VOA에 따르면 지난 23일 상원에서 발의된 '사이버 억지와 대응 법안'은 사이버 공격을 지원하는 제3국의 개인과 기업에 제재를 부과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습니다.

법안은 지난 2월 상원 정보위 청문회에 출석한 국가정보국장의 발언을 인용해 러시아, 중국, 이란, 북한이 2019년에 미국에 대한 가장 큰 사이버 위협이 될 것이라고 명시했습니다.

또 북한이 지난해 발생한 사이버 공격 '워너크라이' 사태의 배후로 지목됐으며, 당시 전 세계 150여 개국에 걸쳐 컴퓨터 시스템 30만 대 이상이 감염됐다는 내용도 지적하고 있습니다.

해당 법안은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인 코리 가드너 공화당 상원의원과 크리스 쿤스 민주당 상원의원이 공동 발의했습니다.

이는 앞서 하원에서 상정된 '사이버 억지와 대응 법안'과도 내용이 거의 동일하다고 VOA는 전했습니다. 하원 법안의 경우 6월 말 하원 외교위를 통과해 현재 본회의 표결만 남긴 상태입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