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트럼프 발언, 한미간 협의해 결정한다는 韓 입장과 부합”
입력 2018.08.30 (11:27) 정치
청와대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현시점에서 재개하지 않겠다고 시사한 것과 관련해, 훈련 재개 여부는 한미간에 협의해 결정할 문제라는 청와대 입장과 부합한다고 평가했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30일) 정례 브리핑에서 매티스 미 국방장관도 한미 연합 군사 훈련 중단 여부에 대해 어떤 결정도 내려지지 않았다고 새롭게 말하지 않았느냐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배후론을 또다시 언급한 것과 관련해선,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벌어지고 있는 문제에 대해 언급을 하는게 적절하지 않아 보인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한미 연합군사훈련 재개 방침을 시사했지만,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하루가 지난 현지시간 29일 트위터에 올린 성명을 통해 "현시점에 한미 연합군사훈련에 큰돈을 쓸 이유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김 대변인은 남북정상회담 의제와 관련해선 비핵화 문제 해결이 최우선이라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남북, 북미 정상 회동에서 가장 중요한 게 비핵화 문제였고,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여부와 관계없이 비핵화는 남북정상회담에서 가장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에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논의를 집중한다는 것은 변화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靑 “트럼프 발언, 한미간 협의해 결정한다는 韓 입장과 부합”
    • 입력 2018-08-30 11:27:12
    정치
청와대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현시점에서 재개하지 않겠다고 시사한 것과 관련해, 훈련 재개 여부는 한미간에 협의해 결정할 문제라는 청와대 입장과 부합한다고 평가했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30일) 정례 브리핑에서 매티스 미 국방장관도 한미 연합 군사 훈련 중단 여부에 대해 어떤 결정도 내려지지 않았다고 새롭게 말하지 않았느냐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배후론을 또다시 언급한 것과 관련해선,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벌어지고 있는 문제에 대해 언급을 하는게 적절하지 않아 보인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한미 연합군사훈련 재개 방침을 시사했지만,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하루가 지난 현지시간 29일 트위터에 올린 성명을 통해 "현시점에 한미 연합군사훈련에 큰돈을 쓸 이유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김 대변인은 남북정상회담 의제와 관련해선 비핵화 문제 해결이 최우선이라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남북, 북미 정상 회동에서 가장 중요한 게 비핵화 문제였고,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여부와 관계없이 비핵화는 남북정상회담에서 가장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에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논의를 집중한다는 것은 변화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