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기하와얼굴들, 30명 규모 소극장서 ‘고막 라이브’
입력 2018.08.30 (14:06) 연합뉴스
데뷔 10주년을 맞은 밴드 장기하와얼굴들이 30~40명을 수용하는 규모 소극장에서 새 앨범을 선보이는 장기공연을 개최한다.

소속사 두루두루아티스트컴퍼니는 장기하와얼굴들이 9월 10일부터 11월 중순까지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의 문화 대안 공안인 '모텔룸 #201'에서 매주 3~4회의 소극장 공연 '모노'(mono)를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 무대는 5집 수록곡을 미리 들어보는 자리로, 앨범 제목 '모노'와 동명 타이틀로 진행된다.

특히 이번 공연은 장기하와얼굴들이 2008년 데뷔 이래 처음 시도하는 장기 '초소극장' 공연이란 점에서 눈길을 끈다. 회당 30~40명만 관람이 가능하며 관객이 외부 스피커 없이 무선 헤드폰을 통해 소리를 듣는 '고막 라이브' 형식이라는 것이 소속사의 설명이다. 또 5집 신곡과 함께 매주 새로운 세트리스트를 선보인다는 점도 특징이다.

장기하는 "관객이 '나 하나만을 위해 노래해준다'고 느낄 수 있는 공연을 하고 싶었다"며 "한 회에 딱 한 분씩만 모시면 가장 좋겠지만 그러기에는 어려워서 30명가량을 모시기로 했다. 대신 오래 많이 할 것이다. 관객과 대화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장기하와얼굴들은 4집 '내 사랑에 노련한 사람이 어딨나요'를 한정판 LP로 발매한다. LP는 이번 공연장과 마포구 동교동 김밥레코즈에서 10일부터 구매할 수 있다.

1주 차의 3회 공연 티켓은 31일 오후 6시부터, 이후 공연은 매주 금요일 오후 6시부터 멜론티켓에서 예매할 수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장기하와얼굴들, 30명 규모 소극장서 ‘고막 라이브’
    • 입력 2018-08-30 14:06:47
    연합뉴스
데뷔 10주년을 맞은 밴드 장기하와얼굴들이 30~40명을 수용하는 규모 소극장에서 새 앨범을 선보이는 장기공연을 개최한다.

소속사 두루두루아티스트컴퍼니는 장기하와얼굴들이 9월 10일부터 11월 중순까지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의 문화 대안 공안인 '모텔룸 #201'에서 매주 3~4회의 소극장 공연 '모노'(mono)를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 무대는 5집 수록곡을 미리 들어보는 자리로, 앨범 제목 '모노'와 동명 타이틀로 진행된다.

특히 이번 공연은 장기하와얼굴들이 2008년 데뷔 이래 처음 시도하는 장기 '초소극장' 공연이란 점에서 눈길을 끈다. 회당 30~40명만 관람이 가능하며 관객이 외부 스피커 없이 무선 헤드폰을 통해 소리를 듣는 '고막 라이브' 형식이라는 것이 소속사의 설명이다. 또 5집 신곡과 함께 매주 새로운 세트리스트를 선보인다는 점도 특징이다.

장기하는 "관객이 '나 하나만을 위해 노래해준다'고 느낄 수 있는 공연을 하고 싶었다"며 "한 회에 딱 한 분씩만 모시면 가장 좋겠지만 그러기에는 어려워서 30명가량을 모시기로 했다. 대신 오래 많이 할 것이다. 관객과 대화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장기하와얼굴들은 4집 '내 사랑에 노련한 사람이 어딨나요'를 한정판 LP로 발매한다. LP는 이번 공연장과 마포구 동교동 김밥레코즈에서 10일부터 구매할 수 있다.

1주 차의 3회 공연 티켓은 31일 오후 6시부터, 이후 공연은 매주 금요일 오후 6시부터 멜론티켓에서 예매할 수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