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리콜 BMW 차주 1천226명, 184억 원 손해배상소송 제기
입력 2018.08.30 (15:29) 수정 2018.08.30 (17:23) 경제
BMW 차량의 리콜과 관련해 집단소송을 준비해온 한국소비자협회가 내일(31일) 서울중앙지법에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위한 소장을 제출한다고 밝혔습니다.

집단소송에는 BMW 차주 1천226명이 참여하며, 손해배상청구 비용은 렌터카 비용과 정신적 피해 보상 등을 합쳐 1인당 1천500만 원 상당으로 책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전체 소송가약은 약 184억 원 입니다.

법률 지원을 맡은 법무법인 '해온'은 이날 소장과 함께 인천 중구의 BMW 드라이빙센터 건물과 서울 회현동의 BMW코리아 입주 건물의 임차보증금에 대한 가압류 신청도 함께 낼 예정입니다.

해온의 구본승 변호사는 "집단소송 참가자 모집 이후 1천800여 명이 차량등록증을 제출했고, 그중 개별 계약이 체결된 1천226명이 1차 소송에 참여했다"며 "지금도 소송 참여자가 늘고 있는 만큼 모레(9월 1일)부터 2차 소송 참여단을 모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리콜 BMW 차주 1천226명, 184억 원 손해배상소송 제기
    • 입력 2018-08-30 15:29:03
    • 수정2018-08-30 17:23:34
    경제
BMW 차량의 리콜과 관련해 집단소송을 준비해온 한국소비자협회가 내일(31일) 서울중앙지법에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위한 소장을 제출한다고 밝혔습니다.

집단소송에는 BMW 차주 1천226명이 참여하며, 손해배상청구 비용은 렌터카 비용과 정신적 피해 보상 등을 합쳐 1인당 1천500만 원 상당으로 책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전체 소송가약은 약 184억 원 입니다.

법률 지원을 맡은 법무법인 '해온'은 이날 소장과 함께 인천 중구의 BMW 드라이빙센터 건물과 서울 회현동의 BMW코리아 입주 건물의 임차보증금에 대한 가압류 신청도 함께 낼 예정입니다.

해온의 구본승 변호사는 "집단소송 참가자 모집 이후 1천800여 명이 차량등록증을 제출했고, 그중 개별 계약이 체결된 1천226명이 1차 소송에 참여했다"며 "지금도 소송 참여자가 늘고 있는 만큼 모레(9월 1일)부터 2차 소송 참여단을 모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