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쌍용차 노조 “경찰, 진상조사위 권고안 수용하라”
입력 2018.08.30 (15:29) 수정 2018.08.30 (16:35) 사회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와 쌍용차범대위는 오늘(30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쌍용차 사건에 대한 경찰청 인권침해 진상조사위원회의 권고안을 경찰이 즉각 수용하고 경찰청장은 해고노동자와 가족들에게 직접 사과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진상조사위가 청와대의 승인 아래 경찰이 강경 대응 계획을 수립해 노조 진압을 진행한 것으로 결론 내고 경찰청에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 마련 등을 권고했다"며, "경찰은 권고안을 즉각 이행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들 단체는 "당시 경찰이 최루액 20만 리터를 헬기로 공중에서 뿌려 현장에 있던 가족과 노동자들의 건강이 악화됐다"며, 물감으로 최루액을 대체해 공중으로 뿌리는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기자회견을 뒤 이들 단체는 경찰청장과의 면담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아, 경찰청 차장과 면담을 진행하고 요구사항을 전달했습니다.

진상조사위는 2009년 쌍용차 사건에 대한 경찰 진압을 당시 대통령이 최종 승인했다는 내용의 조사결과를 28일 발표하고 노조에 대한 공식 사과 등 여러 후속 조치를 경찰청에 권고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쌍용차 노조 “경찰, 진상조사위 권고안 수용하라”
    • 입력 2018-08-30 15:29:03
    • 수정2018-08-30 16:35:54
    사회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와 쌍용차범대위는 오늘(30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쌍용차 사건에 대한 경찰청 인권침해 진상조사위원회의 권고안을 경찰이 즉각 수용하고 경찰청장은 해고노동자와 가족들에게 직접 사과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진상조사위가 청와대의 승인 아래 경찰이 강경 대응 계획을 수립해 노조 진압을 진행한 것으로 결론 내고 경찰청에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 마련 등을 권고했다"며, "경찰은 권고안을 즉각 이행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들 단체는 "당시 경찰이 최루액 20만 리터를 헬기로 공중에서 뿌려 현장에 있던 가족과 노동자들의 건강이 악화됐다"며, 물감으로 최루액을 대체해 공중으로 뿌리는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기자회견을 뒤 이들 단체는 경찰청장과의 면담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아, 경찰청 차장과 면담을 진행하고 요구사항을 전달했습니다.

진상조사위는 2009년 쌍용차 사건에 대한 경찰 진압을 당시 대통령이 최종 승인했다는 내용의 조사결과를 28일 발표하고 노조에 대한 공식 사과 등 여러 후속 조치를 경찰청에 권고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