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곳곳서 폭우 피해…엉망돼버린 삶의 터전
입력 2018.08.30 (16:01) 수정 2018.08.30 (16:03) 포토뉴스

서울에 이틀 연속 쏟아진 폭우로 비 피해가 일어난 가운데 30일 오전 도봉구 도봉동의 한 주택에서 주민들이 물에 젖은 가재도구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침수된 농로
안타까운 손
‘수해 복구 언제 다 하나’
하천에 쌓인 폭우피해
30일 강원 춘천시 서면 오월리 일대 하천에 많은 비가 내린 이후 떠내려온 쓰레기 등 각종 부유물이 떠 있다.
 
  • 곳곳서 폭우 피해…엉망돼버린 삶의 터전
    • 입력 2018-08-30 16:01:46
    • 수정2018-08-30 16:03:35
    포토뉴스

서울에 이틀 연속 쏟아진 폭우로 비 피해가 일어난 가운데 30일 오전 도봉구 도봉동의 한 주택에서 주민들이 물에 젖은 가재도구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서울에 이틀 연속 쏟아진 폭우로 비 피해가 일어난 가운데 30일 오전 도봉구 도봉동의 한 주택에서 주민들이 물에 젖은 가재도구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서울에 이틀 연속 쏟아진 폭우로 비 피해가 일어난 가운데 30일 오전 도봉구 도봉동의 한 주택에서 주민들이 물에 젖은 가재도구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서울에 이틀 연속 쏟아진 폭우로 비 피해가 일어난 가운데 30일 오전 도봉구 도봉동의 한 주택에서 주민들이 물에 젖은 가재도구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서울에 이틀 연속 쏟아진 폭우로 비 피해가 일어난 가운데 30일 오전 도봉구 도봉동의 한 주택에서 주민들이 물에 젖은 가재도구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서울에 이틀 연속 쏟아진 폭우로 비 피해가 일어난 가운데 30일 오전 도봉구 도봉동의 한 주택에서 주민들이 물에 젖은 가재도구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