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재록 목사 성폭행’ 법원 직원이 피해자 개인정보 빼돌려…검찰, 구속영장 청구
입력 2018.08.30 (16:02) 수정 2018.08.30 (16:24) 사회
여신도들을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만민중앙교회 이재록 목사 사건과 관련해 법원 직원이 성폭력 피해자들의 개인정보를 빼돌린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판1부는 오늘(30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법원 직원 A씨와 교회 집사 B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습니다.

교회 신도인 법원 직원 A씨는 지난달 법원 내부전산망에서 성폭력 피해자들의 실명 등 개인정보를 확인해 같은 교회 집사 B씨에게 알려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개인정보를 넘겨받은 B씨는 교회 신도 단체대화방에 피해자들의 실명을 공개했습니다.

검찰은 "피해자들은 악의적 소문으로 고통받던 중 실명까지 유포되자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며 구속영장 청구 이유를 밝혔습니다.
  • ‘이재록 목사 성폭행’ 법원 직원이 피해자 개인정보 빼돌려…검찰, 구속영장 청구
    • 입력 2018-08-30 16:02:58
    • 수정2018-08-30 16:24:44
    사회
여신도들을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만민중앙교회 이재록 목사 사건과 관련해 법원 직원이 성폭력 피해자들의 개인정보를 빼돌린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판1부는 오늘(30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법원 직원 A씨와 교회 집사 B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습니다.

교회 신도인 법원 직원 A씨는 지난달 법원 내부전산망에서 성폭력 피해자들의 실명 등 개인정보를 확인해 같은 교회 집사 B씨에게 알려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개인정보를 넘겨받은 B씨는 교회 신도 단체대화방에 피해자들의 실명을 공개했습니다.

검찰은 "피해자들은 악의적 소문으로 고통받던 중 실명까지 유포되자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며 구속영장 청구 이유를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